김근식 “추미애, 끝까지 동문서답으로 답변”
김근식 “추미애, 끝까지 동문서답으로 답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천지일보 2020.9.1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천지일보 2020.9.15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9대 국회의원 당시 정치후원금을 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사용한 의혹에 답변한 것을 두고 “동문서답도 정도껏 하라”고 비판했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교수는 17일 페이스북에서 “모금한 정치자금으로 왜 하필 딸 가게에 집중적으로 갔냐고 묻는데, 공짜로 먹을 수 없다고 답했다. 가는 귀가 먹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수는 “딸 가게 가서 공짜로 먹으면 안 된다. 돈 내고 식사했다고 탓하는 게 아니다”라며 “정치자금은 세금과 같은 것이어서 투명하게 사용돼야 하고, 그래서 정치자금법이 엄격하게 규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자금으로 기자간담회 명칭 하에 딸 가게 매상 올려준 것이 부적절하고 부도덕하다는 것”이라며 “일감 몰아주기, 내부자 거래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죄송하다고 하면 되는데, 끝까지 동문서답으로 발끈하는 추 장관님의 성격. 아들 휴가 의혹에도 끄떡 없을 만하다 참 대단하다”고 힐난했다.

앞서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실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추 장관은 국회의원 시절이던 2014년 11월 28일부터 2015년 8월 18일까지 딸이 운영하는 서울 이태원 식당에서 총 21차례에 걸쳐 252만 9400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게는 3만~4만원에서 많게는 25만 6000원을 썼다. 일요일에도 해당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한 것으로 확인됐다.

딸이 운영하는 식당은 케이블 TV에 맛집으로 소개되기도 했지만, 1년만에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추 장관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정치자금법 위반소지가 있다’는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공정을 훼손하지 않았으며 위반한 소지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딸 가게라고 공짜로 먹을 순 없지 않느냐”라고 반문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