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들 특혜 의혹에 “억지와 궤변”… 野 “국민이 판단할 것”
추미애, 아들 특혜 의혹에 “억지와 궤변”… 野 “국민이 판단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천지일보DB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천지일보DB

격양된 추미애, 모든 의혹 부인

“‘카더라’일뿐… 공익제보 아냐”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들의 군 특혜 의혹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추 장관은 야당 측의 아들 관련 질문에 “억지와 궤변” “근거 없는 세치 혀”라고 비난하며 연신 격양된 어조로 맞섰다.

추 장관은 ‘국방부에 민원전화를 안했다는 말에 책임질 수 있느냐’는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의 질의에 “야당의 억지와 궤변에 대해 어떤 책임을 지겠냐”면서 되레 김 의원을 향해 따져 물었다.

추 장관은 당직사병 현모씨의 아들 관련 제보에 대해 “당직사병은 아들과 같은 소속이 아니고 다른 중대 소속으로 이른바 ‘카더라’”라며 “군인은 다른 중대 사람을 ‘이웃집 아저씨’라고 속칭한다. 오인과 추측 기반의 제보를 야당은 공익제보자라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의원이 “의혹을 부인하는거냐”고 묻자 “억지와 궤변을 제기한 쪽에서 책임을 져라. 검찰이 수사를 하고 있으니 결론이 나올 것이다. 무한 인내로 참고 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신문에 아들이 입대 몇 달 전 건강하게 축구를 하고 있는 사진이 보도됐다”고 하자 추 장관은 “의원은 제 아들이 며칠 더 휴가를 받기 위해 하지 않아도 될 수술을 했다고 질문하는건가” “단상에서 그런 질문을 해 국민을 오해하게 만드는 것에 대해 어떤 책임을 질거냐”며 오히려 반문했다. 김 의원이 “질문은 제가 하는 겁니다”라고 재차 말했지만, 추 장관은 발언을 멈추지 않았다.

김 의원이 “검찰 소환에 응할 것인가”라고 묻자 추 장관은 “혐의의 구체적 근거와 단서가 있어야 하는데 정쟁과 정치공세를 노려 몇 달을 끌고 온 것”이라며 “공정은 근거 없는 세치 혀에서 나오는게 아니라는 걸 국민은 잘 알고 계실 것”이라고 거친 발언을 쏟아냈다. 김 의원은 “그것은 국민이 판단하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추 장관은 장녀가 운영하던 식당에서 정치자금을 사용한 사실을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이 거론하자 “허 참…”이라면서 “초선 의원으로서 마지막 질문을 그렇게 장식하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가”라며 쏘아붙였다.

야당 의원들이 추 장관의 이 같은 발언에 고성이 오가면서 국회본회의장 내 소란이 일기도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의 대정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의 대정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9-18 00:41:25
그렇게 하는게 아들을 위해주는게 아니고 망치는 것이란 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