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제2차 인권정책 기본 계획’ 수립
부산시, ‘제2차 인권정책 기본 계획’ 수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센터 구성 등 인권행정 추진체계 강화 방안 담아

[천지일보 부산=강태우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인권도시 부산’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진다.

부산시는 ‘누구나 안심하고 더불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인권 도시 부산’을 비전으로 하는 ‘제2차 부산광역시 인권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2차 인권정책 기본계획에는 ▲시민과 함께하는 도시 ▲안전한 도시 ▲건강한 환경 도시 ▲차이를 존중하는 문화도시 ▲더불어 행복한 도시 등 5대 정책목표와 10대 핵심과제, 26개 중요과제 등 총 100개의 인권정책과제가 담겼다.

이번 기본계획은 올해 초 완료된 ‘인권정책 기본계획 연구용역 보고서’를 바탕으로 마련됐다. 특히 시는 시민들이 제시한 미래비전과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인권정책 심의 자문기구인 인권위원회와 협업을 통해 부산지역 특성에 맞는 인권정책과제를 발굴·선정했다.

당초 인권위원회와 인권 관련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도출된 110개 과제 가운데 사업부서와 실무협의 등을 거쳐 최종 100개 과제를 선정했다. 선정된 과제에 대해 부산시는 오는 2024년까지 연차별 추진계획을 마련하고, 사업부서·인권부서 간 협업을 통해 차질 없이 계획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과제 이행평가로 문제점과 개선 방향 등을 도출해 과제 이행력을 높이고, 인권보호팀과 인권영향평가팀을 신설해 인권 행정 추진체계를 개편해 직영 형태의 인권센터를 구성하는 등 인권 기본계획의 추진 동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평등과 참여, 포용을 전제로 앞으로 부산시 인권정책의 지향점인 ‘누구나 안심하고 더불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인권 도시 부산’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이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