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코로나 현황] 대구 동충하초설명회 발 확진 2곳 14명 집단 발생
[충남 코로나 현황] 대구 동충하초설명회 발 확진 2곳 14명 집단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이정구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이 최근 코로나19 집단발생과 대응계획에 대해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20.9.17
충남도 이정구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이 최근 코로나19 집단발생과 대응계획에 대해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20.9.17

보령 충남해양과학고 관련 5명

금산 섬김요양원 관련 12명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충남지역에 대구 동충하초설명회 발 코로나19 확진자가 2곳에서 총 14명 집단발생했다.

확진자는 그린리프녹엽 접촉자 4명, 에어젠큐 방문자 6명, N차 감염 3명 포함, 총 9명이다.

충남도 이정구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17일 오후 3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1일 충남 374(천안 203)번이 천안시 신부동 소재 그린리프녹엽에 방문하여 충남403(아산 49번)번과 접촉했다. 이후 3일 충남403번이 천안시 쌍용동 소재 에어젠큐에 방문한 것으로 밝혀졌다.

충남도는 충남403(아산49)번에 대한 접촉자 조사 중 그린리프녹엽 및 에어젠큐 방문자가 다수 확진되어 전수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 천안시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방문장소와 접촉자 등을 고의로 은폐한 A씨를 전날 경찰에 고발했다. 천안시 방역 관계자는 GPS 위치정보와 이후 발생한 확진자가 A씨를 만났다는 진술을 바탕으로 심층조사를 한 결과, A씨가 고의적으로 은폐한 사실을 확인하고 책임을 묻기로 한 것이다. 

A씨는 확진 판정을 받기 이틀 전인 지난 1일 신부동 소재 생활제품 방문 판매업체인 그린리프녹엽을 방문해 그린리프녹엽 운영자인 아산 49번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로써 A씨가 처음부터 사실대로 말했으면 신부동 그린리프녹엽을 방문한 4명의 감염을 막을 수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충남도 이정구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이 최근 코로나19 집단발생과 대응계획에 대해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20.9.17
충남도 이정구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이 최근 코로나19 집단발생과 대응계획에 대해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20.9.17

이외에도 보령 충남해양과학고 관련 5명의 확진자가 나왔지만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이 안되어 역학조사 중이다. 16일 양성 확진 판정이 났으며 이 가운데 학생이 2명, 교사 2명, 통학버스기사 1명이 있다.

이에 따라 확진자 가족과 학생, 교사 등 374명이 전수검사 중이며 접촉자 65명 자가격리 및 예방적검사 309명 검사 진행 중이다. 학교는 방역소독 및 대면 수업을 일시 중단하고 오는 29일까지 원격수업을 진행한다.

또 금산 섬김요양원 관련 12명(대전 1명 별도)이 16일 확진되었다. 이 가운데 입소자 8명, 종사자 3명, 종사자 가족 1명이다.

이에 따라 금산군은 요양원 전수 검사와 코호트격리 등을 시행하고 있다.

충남도는 확진자 동선을 파악하고 접촉자 조사 및 분류를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확진자 GPS 및 신용카드 조회 등을 통한 감염원을 추적 조사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