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이산가족 상봉, 판문점도 선택사안 중 하나”
통일부 “이산가족 상봉, 판문점도 선택사안 중 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6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을 방문해 지난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 두 정상이 함께 걸었던 도보다리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9.1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6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을 방문해 지난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 두 정상이 함께 걸었던 도보다리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9.16

“합의 이뤄지면 언제든 추진토록 만반의 준비”

北연락사무소 폭파엔 “강한 유감 입장 변함없어”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통일부가 17일 그간 금강산 등에서 이뤄지던 남북 이산가족상봉 행사와 관련해 “판문점에서 소규모로 진행하는 방안도 여러 가지 선택사안 중 하나”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이인영 장관이 전날 취임 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찾아 이산상봉 문제를 언급한 데 대해 추가로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호전돼 판문점 상봉을 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한 것”이라며 “이산가족 상봉에 대한 정식 제안이라기보다 희망을 피력한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당국자는 “향후 상봉 관련 합의가 이뤄지면 정부는 언제든지 추진할 수 있도록 만발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화상상봉을 위해 북한에 장비를 지원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우리 측은 설비와 상황이 준비돼있다”며 “북측이 받겠다는 입장을 표명할 경우 최종 기술적 소요만 며칠 감안하면 언제든 지원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이 장관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도 남북이 평화와 통일을 향해 협력할 수 있는 길을 찾는 결단을 해야 한다고 발언한데 대해선 “기본적으로 정부는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강한 유감을 갖고 있고 응분의 책임을 묻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응분의 책임을 구체화하는 과정에 여러 가지 제약들이 있다”면서 “남북 간 대화가 실현돼 보다 긍정적으로 해소할 방안이 있다면 이 또한 검토할 수 있다는 취지의 말”이라고 설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