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점단체 “광주시 맞춤형 지원대책에 노점상 이름 없어”
노점단체 “광주시 맞춤형 지원대책에 노점상 이름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지역 노점단체가 17일 광주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재난시대 노점상, 도시빈민 생계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17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지역 노점단체가 17일 광주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재난시대 노점상, 도시빈민 생계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17

‘노점상·도시빈민 생계 대책’ 마련 촉구
“2차 재난지원금 노점상에 지원 요청”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저희 노점상들도 국가적 재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함께 하겠으며, 다시 한번 정부는 노점상의 경제활동을 사회경제 구성원으로 인정해주길 요청합니다.”

광주지역 노점단체가 17일 광주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재난시대 노점상, 도시빈민 생계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광주는 사실상 코로나19 지역감염 사태로 민생경제가 어려운 상황이다.

최근 광주시청이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에서 소외된 업종, 자영업자 등 3단계에 준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인해 피해가 심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대책을 마련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노점단체 회원들은 “이 지원대책의 어디에도 노점상의 이름은 없다”며 광주시 코로나19 피해 맞춤형 지원대책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특히 “푸른길 토요시장을 중심으로 지자체의 요구에 따라 장을 피지 않았음에도 노점상은 제외한 이번 발표에 안타까움을 표하고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이어 “노점상들은 우리사회에서 경제적으로 가장 취약한 계층으로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사람들”이라며 “어떤 경제 집단보다 가장 서민들에게 친숙한 존재이지만, 한편으로는 폭력단속과 집행의 대상이기도 하다”고 어려움을 표출했다.

그러면서 “한국사회의 30여만명의 노점상들은 이번 코로나 재난시기에 대다수가 영업을 폐점하거나 중단됐지만, 누구도 우리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뻗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노점 단체들은 “오히려 몇몇 지자체에서는 전통시장 5일장을 폐쇄하거나 코로나 위기를 틈타 노점상에 대한 단속을 진행해 노점상과 지자체간의 갈등을 촉발시키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또한 “저희 노점상들도 코로나 재난 시대에 바이러스 확산을 막고자 국가적인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위기를 극복고자 노력하고 있지만, 대한민국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지위를 갖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노점상도 우리 사회의 구성원이며, 생계 대책을 세워줄 것을 촉구한다”며 “2차 재난지원금을 노점상들에게 평등하고 투명하게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다. 더불어 “지원과정에서 노점상들에게 실태조사 및 규제조건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주최한 민주노점상전국연합, 민주노점상전국연합 광주지역, 광주진보연대 관계자는 “코로나 재난시기 임에도 진행되고 있는 각 지자체의 단속을 당장 중단하고 노점상도 사회의 한 구성원임을 인정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와 함께 “사람이 먹고사는 것은 천부적인 권리다. 노점상들은 우리 사회에서 경제적 재기를 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택한 일”이라며 “모든 국민들이 어려운 시기 국가는 국민들의 최소한의 생존권을 위한 몸부림을 이해하고 지원해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