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秋 아들이 안중근 의사? 오버했다” 비판
강창일 “秋 아들이 안중근 의사? 오버했다”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천지일보DB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천지일보DB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를 안중근 의사에 빗댄 데 대해 “지나쳤다”는 내부 지적이 나왔다.

앞서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16일 논평에서 “추 장관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 군인본분)’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며 “야당은 ‘가짜뉴스’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군 장병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한 비판 여론이 커지자 민주당은 관련 대목을 삭제한 후 수정 논평을 냈다.

민주당 강창일 전 의원은 17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조금 오버”라며 “우리 박 의원님이 안중근 공부를 너무 많이 했다”고 지적했다.

강 전 의원은 “대한민국 군대 갔다 온 사람 전부 안중근 의사라는 얘기인가”라며 “나라를 지키기 위해 군대에 갔으니 말은 될 수 있겠지만, 안중근 의사의 위대함이 줄어드는 거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해라기보다는 오버, 즉 지나쳤다”라고 지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