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정경심 입원 병원 찾지 말라… 심신 피폐” 언론에 호소
조국 “정경심 입원 병원 찾지 말라… 심신 피폐” 언론에 호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정경심 동양대 교수. ⓒ천지일보 DB
조국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정경심 동양대 교수. ⓒ천지일보 DB

정 교수, 17일 재판서 궐석 허가받고 나가던 중 쓰러져

조국 “잠시라도 방해받지 않고 치료 받게 해달라” 당부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판 도중 쓰러진 일과 관련해 병원을 찾지 말아달라고 언론에 호소했다.

조 전 장관은 1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인 여러분께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 교수가 원래 지병이 있는데다가, 지난 주 친동생의 증인신문, 이번주 모자의 증인신문 이 연달아 있으면서 심신이 피폐해졌다”며 “작년 하반기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정 교수는 심신이 쇠약해져 중간 중간 병원에 입원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랬더니 기자들이 그 병원을 찾아가 병원 관계자들을 괴롭혔고, 정 교수는 병원을 여러 차례 옮겨야 했다”면서 “‘[단독] 병원장은 서울대 입학 동기였다’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제발 이번에는 입원한 병원을 찾아 나서지 말아달라”며 “잠시라도 방해받지 않고 치료를 받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여러 일로 피로가 쌓인 만큼 병원에 있을 동안이라도 제대로 쉴 수 있도록 해달라는 취지로 해석된다.

앞서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기소된 정 교수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자신의 재판에 출석했다.

변호인은 “정 교수가 아침부터 몸이 안 좋다고 하면서 나왔다는데, 지금 구역질이 나올 것 같다고 한다”며 “그래서 검찰 반대신문 때 대기석에서 쉬고 있으면 안 되냐고 한다”고 말했다.

정 교수의 상태를 본 재판부는 잠시 휴정했지만, 이후에도 변호인은 “상의해봤는데, 지금 상당히 상태가 어렵고 아프다고 해 오늘은 빨리 나가서 치료를 받는 게 낫겠다 생각이 든다”며 “정 교수가 궐석한 상태에서 재판 진행하는 것에 동의한다”고 호소했다.

결국 재판부는 “불출석 허가에 관한 소명자료가 필요하지만 지금 보니 아프신 것 같다‘며 퇴정을 허가했고, 정 교수는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런데 정 교수가 ‘쿵’ 소리를 내며 바닥에 쓰러졌다.

변호인과 경위의 부축에도 정 교수가 일어나지 못하자 119를 불렀고, 이후 재판부가 법정 내 방청객들을 모두 퇴정시킨 뒤 정 교수도 119 구급차에 실려 서울성모병원으로 이송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9-17 15:51:45
그래서 사람은 죄짓고 못사는 법입니다. 아시겠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