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나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 넣지 않았다”
추미애 “나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 넣지 않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천지일보DB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아들의 군 복무 기간 병가 연장을 위해 국방부에 민원을 넣었다는 의혹에 대해 “저나 제 남편도 민원을 넣은 적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의 ‘국방부 내부 문건에 의하면 당시 아드님의 직속 상관인 지원반장의 면담기록에 부모님이 민원 넣었다고 기록돼 있는데 장관과 부군께서 넣은 적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추 장관은 “저나 남편은 일 때문에 아주 바쁘다"며 "제 아들딸들은 모든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면서 살아왔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추 장관의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비유한 것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는 “저는 보도를 통해 보고 알았다”며 “안중근 의사라고 비유한 것이 아니라 의사께서 글을 남기셨는데 그 말씀처럼 나라에 헌신하는 것은 군인의 본분이라는 취지로 아픈데도 공무에 충실했다고 함을 강조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제 아이를 너무 과장하거나 명예훼손적 용어로 깎아내리거나 하지 말아달라”며 “진실이 힘이 있는 것이다. 있는 그대로 봐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과보호도 바라지 않는다”며 “다른 병사가 누릴 수 있는 질병 시의 진료권, 휴가도 제 아이에게 적절하게 보장돼야 한다. 그게 부합하는지만 봐달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0-09-17 18:56:03
너도 어지간히 해라 소설쓴다고 자기 입으로 말해놓고는 자기가 소설을 쓰고 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