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점포 입점 식음업체 지원… ‘홈슐랭 클럽’ 론칭
홈플러스, 점포 입점 식음업체 지원… ‘홈슐랭 클럽’ 론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홈플러스가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여파로 매출 타격을 입은 식당과 카페 점주들을 위한 지원에 나섰다.

홈플러스는 점포 내 쇼핑몰에 입점된 식음(F&B)코너 이용 고객들을 위한 전용 멤버십 서비스 ‘홈슐랭 클럽’을 새롭게 선보이고 론칭을 기념해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식음코너에서 사용 가능한 할인쿠폰을 제공한다고 17일 밝혔다.

대형마트 내에 영업 중인 식당과 푸드코트, 카페, 제과점, 아이스크림 전문점 등 각종 식음코너는 마트 입점 카테고리 중 가장 높은 매출 비중과 고객 수를 자랑한다.

실제 지난해 홈플러스 쇼핑몰에 입점한 카테고리 중 식음코너가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27.5%로 가장 높았으며 이용 고객 수 역시 전체 카테고리 중 식음코너가 차지하는 비중이 38%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프랜차이즈형 카페와 제과점 아이스크림 전문점 등에서는 매장 내 취식이 불가해 포장만 가능했고 모든 식음시설이 밤 9시 이후에는 영업 자체가 제한되면서 홈플러스 입점 식음코너의 매출에 큰 타격을 입은 바 있다.

이에 따라 홈플러스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14일부터 2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객수 감소로 인해 타격을 입은 식음코너 입점 소상공인들의 객수 확대와 매출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식음시설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할인쿠폰을 ‘홈슐랭 클럽’ 회원들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우선 다음달 7일까지 ‘홈슐랭 클럽’ 회원들에게 홈플러스에 입점된 쇼핑몰 식음코너에서 5000원 이상 결제 시 식음코너에서 사용할 수 있는 2000원 할인 쿠폰을 증정한다. 또 다음달 8일부터는 ‘홈슐랭 클럽’ 신규 가입 고객이 식음코너에서 1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할인 쿠폰과 더불어 기존 회원들에게는 식음 1만 5000원 이상 구매 시에도 2000원 할인 쿠폰을 매월 증정하는 정기 혜택도 제공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