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틱스 사과 받았다
파나틱스 사과 받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V라이브)
(출처: V라이브)

파나틱스 사과… 성희롱 논란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그룹 파나틱스 성희롱 논란에 소속사 측이 사과했다.

파나틱스 소속사 에프이엔티는 17일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라이브 방송 중 발생한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7일 파타틱스는 V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파나틱스 멤버들은 소파에 앉아 팬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고, 한 소속사 관계자가 멤버들에게 담요와 점퍼를 건넸다.

그런데 이때 파나틱스 멤버들이 담요로 다리를 가리고 있자, 한 남성 관계자가 “가리면 어떻게 하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라고 말해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