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사라진 추석 특수… 항공업계, 수요 확보 총력
코로나에 사라진 추석 특수… 항공업계, 수요 확보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국내선 청사가 휴가철을 맞은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는 모습. (출처: 뉴시스)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국내선 청사가 휴가철을 맞은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는 모습.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항공업계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국내 여객 수요 확보에 나서고 있다. 임시편 편성과 할인 항공권 등 다양한 대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정부가 고향 방문 등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하고 있어 예년처럼 추석 연휴 ‘반짝 특수’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추석 연휴 기간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임시편 편성을 계획 중이다.

대한항공은 작년 추석 연휴에 김포∼제주 16편, 김포∼부산 4편 부산∼제주 4편 등 3개 노선에 총 24편의 임시편을 투입해 4520석 규모를 추가 공급했다. 올해도 3개 노선에 4000여석을 추가 편성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김포∼광주 왕복 1편(348석), 김포∼제주 왕복 4편(1392석) 등 총 5편(1740석)을 추가 운항하기로 했다.

저비용항공사(LCC)들도 추석 연휴 기간 여객수요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추석 연휴 기간 부산∼광주 노선에 총 4번 임시편을 운항한다. 2001년 해당 노선의 운항을 중단한 이후 20년 만이다. 진에어는 이달 29일∼다음 달 5일 국내선 전 노선에서 250여편을 증편할 예정이다. 최근 적극적으로 국내선 확대에 나서는 진에어는 현재 총 13개의 국내선 노선을 운영하고 있다.

LCC를 중심으로 항공권 특가 판매 등 프로모션도 활발하다.

제주항공은 지난 14∼16일 48시간 동안 1만원가량으로 국내선을 이용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달 말까지 출발하는 항공권을 대상으로 청주∼제주 1만 500원, 대구∼제주 1만 900원, 광주∼제주 1만 900원 등의 가격에 판매하는 이벤트다.

티웨이항공도 가을 특가 이벤트를 준비했다. 편도 총액운임 기준으로 김포∼제주 항공권을 9천원부터, 부산∼제주, 대구∼제주, 광주∼제주, 청주∼제주 항공권을 9900원부터 판매하는 이벤트다. 항공권 결제시 제휴카드를 이용하면 1만원 할인쿠폰도 준다.

하지만 대부분 항공사의 국내선 예약률은 예년에 비해 낮은 50∼60%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국내선은 출발 직전에 예약이 이뤄지는 경우도 많기는 하지만 코로나 여파가 심각해 추석 연휴 특수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정부는 추석 연휴 인구의 대규모 이동이 발생하면 감염 확산 우려가 크다는 점을 들어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하고, 연휴 기간인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를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했기 때문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추석 연휴에 이동을 자제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조성된 것도 있어서 이후에도 수요 확보가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9-17 15:57:06
설마요. 감염 막으려고 명절까지 치하라는데 사람들이 명절 안지내고 여행간다? 어째 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