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3천조원 육박… 38%가 서울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3천조원 육박… 38%가 서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송파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DB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송파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DB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정부의 공시가격 인상 등으로 인해 전국 공동주택의 공시가격이 약 300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에게 제출한 2019~2020년 시·도별 공동주택가격 총액(공시가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 기준 공동주택 총액은 2921조 271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전국 공동주택 가격 총액인 2646조 3549억원보다 10.39% 상승한 금액으로, 올해 국가예산(512조 3000억원)의 5.7배 수준이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가 2614조 2350억원으로 89.5%를 차지했고 다세대는 235조 5565억원으로 8.1%, 연립주택은 71조 4802억원으로 2.4%를 차지했다.

아파트는 지난해 2355조 6534억원 대비 10.98% 더 올랐다. 서울의 공동주택 가격 총액은 1111조 2191억원으로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합계의 38.0%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952조 5059억원보다 16.67% 상승한 것이다. 이어 경기도 807조 9593억원, 부산 169조 9169억원, 인천 139조 3013억원, 대구 120조 1081억원 순이었다.

신도시에 아파트를 중심으로 주택단지가 형성된 세종시는 아파트 가격 총액(27조 2159억원)이 다세대(599억원)의 454배에 달했다. 이와 달리 제주도의 아파트 총액(12조 2037억원)은 연립주택(4조 8278억원)의 2.5배 수준으로 격차가 가장 적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