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디 올 뉴 투싼’ 사전계약 첫날 1만대 돌파
현대차, ‘디 올 뉴 투싼’ 사전계약 첫날 1만대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는 16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신형 투싼의 첫날 계약대수가 1만 842대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신형 투싼의 모습.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20.9.17
현대자동차가 16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신형 투싼의 첫날 계약대수가 1만 842대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신형 투싼의 모습.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20.9.17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의 ‘디 올 뉴 투싼’의 사전계약 대수가 첫날 1만대 돌파하고 자체 신기록을 세웠다.

현대차는 16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신형 투싼의 첫날 계약대수가 1만 842대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현대차 SUV 사상 가장 높은 수치다.

이와 같은 실적은 더 뉴 그랜저(1만 7294대)와 신형 아반떼(1만 58대)에 이어 사전 계약 첫날 1만대를 돌파한 것은 물론 현대차 SUV 최초로 사전 계약 첫날 실적이 1만대를 넘어선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

한편 15일 실시된 신형 투싼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세계 최초 공개행사)의 시청자는 누적 41만명(9월 16일 오후 4시 기준)에 달해 5년 만에 재탄생한 신형 투싼에 대한 글로벌 고객들의 높은 기대감을 입증했다.

이번 신형 투싼은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감성을 더한 스포티함)’의 완성체이자, ‘파라메트릭 다이나믹(Parametric Dynamics)’ 테마를 구현해 혁신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갖췄다.

현대차 관계자는 “실제로 신형 투싼 사진이 게재된 현대차 공식 SNS 채널에는 ‘역대급 디자인이다’ ‘신형 투싼 꼭 계약할 것’ 등 디자인에 대한 호평이 대부분이었다”며 “취향에 따라 의견이 엇갈릴 수 있는 독특하고 강렬한 디자인임에도 긍정 반응이 절대적으로 높은 것은 이례적”이라고 소개했다.

새롭게 출시된 신형 투싼은 3세대 플랫폼으로 넓어진 공간은 물론, 향상된 주행 안정성을 제공하며, 쾌적한 감성 공조 시스템 및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통해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을 갖췄다.

특히 신형 투싼은 모델 최초로 탑재된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포함,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디젤 2.0엔진의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돼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 역사상 사전계약 당일 1만대를 돌파한 SUV 차종은 투싼이 처음”이라며 “차급을 뛰어넘는 디자인과 상품성을 갖춘 신형 투싼은 준중형 SUV시장 부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는 사전 계약 고객 중 추첨을 통해 투싼 광고 속 테마 공간(영화관, 만화방, 오피스, 요가룸, DJ룸)과 동일하게 연출을 할 수 있는 소품을 제공하고, 사전 계약 고객 전원에게는 출고 후 3개월 이내 3000km/5000km/7000km 이상 주행 시 주행거리 구간별 특별 정비 쿠폰도 증정할 계획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