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대출 속도 조절… 금리 올리고 전문직 한도 줄이고
신용대출 속도 조절… 금리 올리고 전문직 한도 줄이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대출자금으로 투자)’ 등의 영향으로 신용대출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정부가 연일 경고음을 내고 있다. 최근 금융당국이 은행들에 신용대출 계획서 제출을 요구해 조만간 신용대출을 조이는 관련 대책이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대금리 폭을 줄여 전체 신용대출 금리 수준을 높이고 최고 200%에 달하던 일부 전문직의 연 소득 대비 신용대출 한도를 줄이는 등의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앞서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은 지난 14일 한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신용대출이 너무 빠르게 느는 것도 경제 안정성에 위협이 될 수 있어 필요한 대책을 마련할 생각”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같은 날 금융당국은 5대 시중은행의 여신담당 부행장 인사들과 온라인 화상회의를 진행한 자리에서 신용대출 계획서 제출 요구와 함께 저소득 계층의 생활고와 관련된 신용대출은 지장이 없도록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최고 200%에 이르는 신용대출 소득 대비 한도가 너무 많은 것 아니냐”는 금융당국의 의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권의 신용대출은 보통 연 소득의 100~150% 범위에서 이뤄지지만, 특수직(의사·변호사 등 전문직 포함)은 연 소득의 200%까지 대출이 이뤄지기도 한다.

금융당국이 신용대출 관련 메시지를 전한 만큼, 은행권에서는 고신용·고소득 전문직의 신용대출을 줄이고 우대금리 조정 등을 통해 금리를 올리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지난 10일 기준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연 1.85~3.75%(각 은행 신용대출 대표상품 기준) 수준이다. 우대금리가 보통 0.6~1%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이를 줄일 경우 1%대 신용대출 금리는 사라지게 된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 입장에서도 너무 과도하게 대출되는 부분을 조절할 필요는 있다”면서 “신용대출 관련 속도를 조절하는 방안이 마련되면 연말 정도까지는 유지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은행권의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전달보다 5조 7천억원 급증하면서 2004년 통계작성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국내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은 지난 1~10일까지 열흘 만에 1조 1425억원 증가해 9월 현재 신용대출 규모는 125조 4172억원을 기록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