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차량돌진, 고의로 ‘아수라장’ 만든 30대 검거
편의점 차량돌진, 고의로 ‘아수라장’ 만든 30대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미니스톱 편의점 차량돌진. (출처: 정씨할배TV 유튜브 동영상 캡쳐)
평택 미니스톱 편의점 차량돌진. (출처: 정씨할배TV 유튜브 동영상 캡쳐)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차량을 타고 돌진해 편의점을 아수라장으로 만든 30대 운전자 A(여)씨가 경찰에 검거됐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5일 경기 평택시 오송읍의 한 편의점에 자신의 차량을 타고 돌진했다.

A씨는 편의점 내부에서 20여분간 차량에 탄 채로 전진과 후진을 반복하며 현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경찰은 차량에서 나오라고 경고했으나 A씨는 이를 무시했고, 경찰은 결국 허공에 공포탄을 쏜 뒤 조수석 문을 통해 차량에 진입해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지난 5월 해당 편의점 본사가 진행한 어린이 사생대회에 이 편의점을 통해 자녀의 그림을 제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제대로 접수되지 않은 일로 편의점주와 갈등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편의점주는 경찰 조사에서 “그림을 본사로 보냈지만 택배 배송 과정에서 분실돼 수차례 사과하고 보상을 약속했다”면서 “A씨는 보상을 거부하더니 일부러 그림을 안 보낸 거라며 수시로 찾아와 따지고 항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특수재물손괴, 특수상해 등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