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국 해명 “불법 도박장 개설, 나 아냐”
최국 해명 “불법 도박장 개설, 나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국 해명(출처: ‘개그맨 최국’ 유튜브)
최국 해명(출처: ‘개그맨 최국’ 유튜브)

최국 해명 “불법 도박장 개설, 나 아냐”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개그맨 최국이 불법 도박장 개설 의혹에 대해 자신이 아니라고 밝혔다.

최국은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개그맨 최국’을 통해 ‘긴급라이브 불법도박개설 개그맨 김 모 씨 최 모 씨’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최국은 “깜짝 놀랐다. 유튜브 영상을 올렸는데 댓글에 ‘불법 도박 개그맨이 최국 아니냐’는 이야기가 많더라”며 “저 아니다. 최모 씨는 제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최모 씨가 누군지 알고 있다. 후배니까 안다. 그러나 누군지 말씀드릴 순 없다”라며 “김모 씨는 제가 좋아하고 친한 후밴데 가슴이 아프다. 연락은 해 봤는데 카톡은 1번이 떠 있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영상을 최모 씨와 김모씨가 이 영상을 보면 기분 나쁘실 수 있겠지만 저에 대한 해명이니 오해는 하지 말아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