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KBS 본관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여의도 KBS 본관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 KBS 본관 건물. (출처: 연합뉴스)
여의도 KBS 본관 건물.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KBS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 인해 여의도 본관 건물 전체가 긴급 방역에 들어갔다.

16일 KBS에 따르면 본관 3층 사무실에서 음향 업무를 맡은 직원 1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이날 양성으로 판명됐다.

KBS는 즉각 긴급 대응회의를 개최해 본관 전체 시설에 대한 긴급 방역을 진행했다.

건물이 폐쇄 조처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지만 같은 건물에서 일하는 모든 직원은 오는 17일 오후까지 전원 재택근무로 전환된다.

KBS는 “재난방송 주관방송사로서의 차질 없는 역할 수행을 위해 방송 필수인력은 방역 이후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업무를 재개토록 할 계획”이라며 “향후 보건 당국의 조치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설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