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기업 자산회전율 최저 경신, 코로나 확산으로 악영향
2분기 기업 자산회전율 최저 경신, 코로나 확산으로 악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자산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본격 확산한 올해 2분기 기업의 총자산회전율이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4∼6월 전체 산업에 걸친 외부감사 대상 법인기업의 총자산회전율은 0.73회다.

총자산회전율은 매출액을 총자산으로 나눈 값으로, 기업이 얼마나 자산을 효율적으로 쓰는지를 볼 수 있는 활동성 지표다.

숫자가 높으면 자산이 효율적으로 이용됐다는 뜻인데, 회전율이 1에도 못 미치는 것은 그만큼 자산을 적절하게 활용하지 못했다는 의미가 된다. 이는 기업들이 투자 등으로 매출을 창출하지 못했다는 것으로도 해석되는데, 이 같은 배경은 코로나19가 2분기 들어 더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총자산회전율은 2017년 3분기 0.90회까지 올랐으나 이후 장기적으로 하향 추세를 탔다. 지난해에는 1∼3분기 내내 0.82회에 머물다가 4분기 0.86회(추정치)로 반등했으나 올해 1분기 들어 사상 처음 0.76회까지 떨어졌다. 이번 2분기에는 수치가 더 떨어져 최저치를 경신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