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병역은 국민 역린… 의혹 자체에 대해 죄송”
박용진 “병역은 국민 역린… 의혹 자체에 대해 죄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차명계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8.31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차명계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8.31

“불공정한 케이스 열렸으니 제도 개선 촉구해야”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추미애 장관 아들의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해 16일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교육과 병역은 온 국민의 관심사이기 때문에 국민의 역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현재 추 장관 아들 관련 의혹에 대해 엄호 기조를 보이고 있지만, 민주당 의원 중 이렇게 사과에 나선 건 박 의원이 처음이다.

박 의원은 “그래서 예민하게 다뤄야 되고 낮은 자세로 이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계속해서 ‘불법이다’ ‘아니다’로 바라보고 있는 것에 대해 같은 국회의원으로서 그리고 군대를 갔다 온, 휴가에 아주 관심이 많았던 사람으로서 국민에게 이런 의혹 자체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군대 다녀온 평범한 청년에게도 그들이 갖는 허탈함이 어떤 건지에 대해서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국민의힘 쪽에서는 명확한 증거, 정황을 얘기해야 한다”며 “대정부 질문 내내 추 장관 관련해서만 얘기를 하니까 보는 입장에서도 답답하고 제도적 개선, 문제해결은 전혀 못 하고 있다는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 정쟁으로 정치적인 이득을 보겠다고 생각하지 말라”며 “지금 불공정한 케이스가 열려 있다. 그거 보셨으면 국방위원회에서 제도 개선을 촉구하고 국방부의 답을 듣고 이렇게 하는 쪽으로 이야기를 하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