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게임즈, 오픈월드 MMORPG 기대작 ‘대항해시대 오리진’ 연내 CBT 진행
라인게임즈, 오픈월드 MMORPG 기대작 ‘대항해시대 오리진’ 연내 CBT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월드 MMORPG 기대작 ‘대항해시대 오리진’ (제공: 라인게임즈) ⓒ천지일보 2020.9.16
오픈월드 MMORPG 기대작 ‘대항해시대 오리진’ (제공: 라인게임즈) ⓒ천지일보 2020.9.16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라인게임즈㈜(대표 김민규)는 자사가 서비스 예정인 오픈월드 MMORPG 기대작 ‘대항해시대 오리진’에 대해 올 4분기 중 ‘비공개 시범 테스트(CBT)’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대항해시대 오리진’은 라인게임즈와 코에이테크모게임스(株式会社コーエーテクモゲームス, 코에이테크모, 대표 코이누마 히사시) 양사가 체결한 공동 사업 개발 계약을 통해 현재 라인게임즈의 개발 관계사인 ㈜모티프(Motif, 대표 이득규)와 코에이테크모가 공동개발을 진행 중이다.

특히 ‘대항해시대 오리진’은 모바일게임 최초로 한 화면에 수많은 라이팅 효과를 줄 수 있는 ‘디퍼드 랜더링(Deferred Rendering)’ 기술을 게임 전반에 적용하는 등 차별화된 기술력을 통해 테스트 단계에서부터 유저들에게 다양한 플레이 경험을 선사할 방침이다.

이 게임은 오픈월드 장르의 명작으로 손꼽히는 ‘대항해시대 시리즈’ 발매 30주년을 기념해 새롭게 선보이는 타이틀로, 칸노 요코(菅野よう子)의 OST 등 원작 시리즈가 지닌 감동을 재현하는 한편 보다 새롭고 다양한 콘텐츠로 재미요소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16세기 세계 각지의 문화를 언리얼엔진4 기반의 정교한 그래픽으로 구현했으며, 현실감 넘치는 항해 플레이를 통해 동서양을 아우르는 다양한 문화권을 탐험하며 무역과 전투, 경영 등 다양한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대항해시대 오리진’은 안드로이드OS 사용자를 대상으로 CBT를 진행할 예정이며, 이후 추가 개발을 거쳐 오는 2021년 모바일 및 PC(Steam) 플랫폼을 통해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대항해시대 오리진’에 대한 게임 정보 및 개발사 모티프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모티프 공식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픈월드 MMORPG 기대작 ‘대항해시대 오리진’ (제공: 라인게임즈) ⓒ천지일보 2020.9.16 ⓒ천지일보 2020.9.16
오픈월드 MMORPG 기대작 ‘대항해시대 오리진’ (제공: 라인게임즈) ⓒ천지일보 2020.9.16 ⓒ천지일보 2020.9.16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