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 서욱 후보자, 秋아들 의혹에 “국민께 심려 끼쳐 송구”
[인사청문회] 서욱 후보자, 秋아들 의혹에 “국민께 심려 끼쳐 송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9.1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9.16

“여러 가지 미흡한 모습 있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추미애 장관 후보자의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을 두고 16일 “이번 사건으로 인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군에서 여러 가지 미흡한 모습이 있었다”면서 이런 입장을 밝혔다.

서 후보자는 “하지만 전작권 전환 문제, 장병의 진료권 보장을 포함해 군이 위축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 후보자는 또 “군의 규정은 어느 누구에게 특혜를 주는 건 없다. 모두 동일하게 적용한다”면서 “문제는 부대마다 사안마다 지휘관의 판단 영역이 있다는 점이다. 그것마저 규정하면 좋겠는데 그게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0-09-16 13:22:12
군의 미흡한 모습이 어디 한두가지겠나요?

이용우 2020-09-16 11:32:09
심려 끼친걸 안다면 정직하게 까발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