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후보자 “전방위 안보위협 대비한 국방태세 확립”
서욱 후보자 “전방위 안보위협 대비한 국방태세 확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9.1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9.16

“굳건한 한미동맹 기반으로 전작권 전환 가속화”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북한의 미사일 개발 등 군사활동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전방위 안보 위협에 대비해 튼튼한 국방태세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서 후보자는 16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북한은 올해 6월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한 상태에서 당 창건 75주년 행사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후보자는 “전방위 위협이 증대되고 비군사분야까지 안보영역이 확대되는 현 안보상황은 매우 엄중하다”며 “장관으로 취임하게 된다면, 이러한 안보상황에 능동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강한 안보, 자랑스러운 군, 함께하는 국방을 목표로 국민이 바라는 국방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도발이나 위협에도 단호히 대응해 국방 본연의 임무를 완수하는 동시에 9.19 남북군사합의의 충실한 이행과 남북 교류협력 지원을 통해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군사적으로 보장하겠다”고 했다.

서 후보자는 또 “한미동맹 발전과 주변국과의 국방교류협력 증진을 추진하겠다”며 “특히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체계적이고 적극적으로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 후보자는 “미래를 주도하는 국방역량 구축을 위해 국방개혁 2.0을 강력히 추진해 우리 군의 미래를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