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개천절집회 강행하면 법·원칙 따라 단호히 대응”
정세균 “개천절집회 강행하면 법·원칙 따라 단호히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제라도 집회계획 철회해 달라” 촉구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일부 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려는 데 대해 16일 “집회가 강행된다면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 광복절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도화선이 됐고, 이로 인해 값비싼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다”며 “그런데도 일부 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정 총리는 “많은 국민께서 그리운 부모, 형제와의 만남까지 포기하고 코로나19와 싸우고 계신 상황을 고려하면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해당 단체는 지금이라도 집회계획을 철회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정 총리는 “이번 방역 전략이 성공하려면 정부와 지자체의 역량 결집이 우선 뒷받침돼야 하겠지만 이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라며 “올해 추석 연휴만큼은 무엇보다 코로나19로부터 가족의 안전을 서로 지켜주는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주요 국가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고 마스크를 안 쓰면 대중교통도 이용할 수 없었다. 지금의 상황도 그때와 다르지 않다”면서 “현재 코로나19로부터 우리 자신을 스스로 지킬 수 있는 길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뿐”이라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20-09-16 13:50:22
광복절 집회로 경제적 손실은 물론 국민의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는 이 현실에서 또다시 집회를 강행한다는 저 사람들이야말로 범죄자와 똑같이 법을 적용해야 한다

문지숙 2020-09-16 13:23:55
현행범으로 모두 감옥에 넣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