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수출물가 전월대비 0.2% 내려… 4개월 만에 하락
8월 수출물가 전월대비 0.2% 내려… 4개월 만에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에 수출할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는 모습 ⓒ천지일보DB
부산항에 수출할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는 모습 ⓒ천지일보DB

작년 대비로는 6.8% 하락
15개월 연속 하락세 이어져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전월대비 수출물가가 8월 들어 4개월 만에 하락했다. 연월 대비로는 15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8월 수출물가 지수는 전월 대비 0.2% 하락했다. 5월부터 7월 수출물가는 직전 달과 견줬을 때는 상승했다가 지난달에는 4개월 만에 반락했다. 특히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하면 6.8% 떨어져 15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전월 대비로 농림수산품은 0.1% 올랐으나 공산품이 0.2% 내렸다. 공산품 가운데서는 섬유 및 가죽 제품(-0.9%)과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0.7%)의 하락 폭이 비교적 컸다. 제1차 금속제품과 석탄 및 석유제품은 각각 2.8%, 1.1% 올랐다.

다만 환율 효과를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 수출물가는 7월보다 0.6% 상승했다. 작년 7월과 비교하면 5.4% 하락했다.

개별 품목별로 보면 은괴가 30.5% 급등했고, 정제혼합용 원료유도 17.4% 큰 폭으로 올랐다. D램은 1.0% 하락했다. 원재료는 광산품(-4.2%)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3.5% 하락했고, 중간재는 0.3% 내렸다. 계약통화 기준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로 0.4%, 전년 동월 대비로 9.4% 하락했다.

8월 수입물가는 국제유가 상승에도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1.1% 하락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10.5% 내렸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