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기소된 윤미향 당직 정지… 오늘 최고위서 최종 의결
與, 기소된 윤미향 당직 정지… 오늘 최고위서 최종 의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8.21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8.21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부실 회계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의 당직을 정지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15일 “박광온 사무총장은 당헌·당규에 따라 윤 의원의 당직을 정지하고 추후 조치에 대해서는 16일 최고위원회의에 보고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당헌·당규에는 ‘사무총장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각급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하고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

박 사무총장은 “윤 의원에 대한 추후 조치는 내일 최고위원회의에 보고하겠다”면서 “아울러 윤리감찰단 구성과 관련해서도 최고위원회의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윤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정에서 저의 결백을 밝혀나가겠다. 이와는 별개로 저 개인의 기소로 인해 더 이상 당에 부담을 줘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며 “검찰이 덧씌운 혐의가 소명될 때까지 모든 당직에서 사퇴하고, 일체의 당원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며, 오직 당원으로서 의무에만 충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 지도부가 이러한 요청을 즉시 수용해 달라”며 “민주당 당원 여러분께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검찰의 기소 결정이 나온 직후 입장문을 내고 “지난 석 달 동안 나와 단체, 그리고 활동가들은 성실히 수사에 임했고, 충분히 해명했다. 그럼에도 불구속 기소를 강행한 검찰의 수사결과에 깊은 유감”이라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