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바이러스학자, 코로나19 우한연구소발 주장… “증거있다”
中 바이러스학자, 코로나19 우한연구소발 주장… “증거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 멍옌 박사. (출처: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리 멍옌 박사. (출처: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중국 CDC와 현지 의사들에게 정보 얻어”

[천지일보=이솜 기자] 중국의 한 바이러스 학자가 중국 우한 연구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만들어졌으며, 이를 입증할 과학적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11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작년 코로나19에 대한 초기 연구를 했다고 밝힌 과학자 옌리멍 박사는 이날 영국 토크소 ‘루즈 위민(Loose Women)’에서 화상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90만명 이상을 죽인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어디서 왔냐는 질문에 “이 바이러스는 우한에 있는 연구소와 중국 정부가 통제하는 연구소에서 나온 것”이라고 답했다.

옌 박사는 작년 우한 화난수산시장에서 바이러스가 발생했다는 보도는 ‘연막’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먼저 그 ‘고기 시장’은 연막이며 이 바이러스는 자연에서 온 것이 아니다”라며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현지 의사들로부터 정보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옌 박사는 이전에 중국이 이 바이러스에 대해 언제 알았는지에 대해 거짓말을 하고 자신의 연구를 광범위하게 은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옌 박사가 12월 사람과 사람 사이의 전염에 대한 경종을 울렸을 때 세계보건기구(WHO)의 참고 실험실인 홍콩 공공보건대학의 전임 연구원들이 그를 침묵시켰다고 주장했다.

옌은 지난 4월 대유행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홍콩에서 미국으로 도주, 신변 안전을 우려해 지금껏 잠적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9-12 16:17:44
인간이 만든 바이러스라면 이는 전쟁용일 수 있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