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아들 지원단장 “참모들로부터 청탁전화 보고받아… 신원식 ‘최측근’ 아냐”
秋아들 지원단장 “참모들로부터 청탁전화 보고받아… 신원식 ‘최측근’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천지일보 2020.8.2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천지일보 2020.8.25

“신병 수료식서 서씨 가족 따로 안 만나”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복무 시절 특혜 의혹과 관련해 당시 주한 미8군 한국군 지원단장이었던 예비역 대령 이모씨가 “군 참모들로부터 서씨에 대한 청탁 전화가 왔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11일 주장했다.

이씨는 이날 언론에 입장문을 내고 “국방부로부터 통역병을 선발한다는 공문이 하달되자 참모들로부터 서씨 관련 청탁 전화가 여러 번 오고, 2사단 지역대에도 청탁 전화가 온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지원을 위한 통역병을 선발할 당시 여러 청탁 전화 등이 왔다는 취지의 설명이다.

그러면서 이씨는 “부하들에게 나중에 큰 문제가 된다는 것을 인지시키고 지역대별 추첨으로 통역병을 선발하도록 지시했다”며 “이후 제가 2사단 지역대에 가서 서군을 포함한 지원자들을 모아놓고 제비뽑기로 선발했다”고 덧붙였다.

용산 부대 배치 청탁에 대해서는 “서씨가 신병교육대에서 교육을 받을 당시 참모 중 한명으로부터 ‘모처에서 서씨의 용산 배치 여부를 물었고 안된다고 하면서 부대 분류에 대한 설명을 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했다.

다만 신병 교육 수료식에서 서씨의 가족을 별도로 만나 ‘청탁을 하지 말라’고 교육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이씨는 “청탁과 관련한 보고를 의식해 부대장 인사말 및 부대 소개 시간에 청탁하면 안 된다는 내용을 강조해 당부 말씀을 드린 것이 전부”라며 “서씨 가족들에게만 한 것이 아니었고 서씨 가족들을 별도로 접촉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 자신이 신원식 의원의 ‘최측근’ ‘비선’이라는 보도가 나온 것을 두고선 “(신 의원과는) 3사단장과 참모장으로 2011년 1월 말부터 4월 말까지 약 3개월을 같이 근무했다”면서 “34년 군 생활 중 같이 근무한 수백 명 중 한 분”이라고 반박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