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코로나’에도 대기업 13곳 82분기 연속 흑자
‘금융위기·코로나’에도 대기업 13곳 82분기 연속 흑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에 대기업 빌딩이 즐비한 모습 ⓒ천지일보 2020.6.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에 대기업 빌딩이 즐비한 모습 ⓒ천지일보 2020.6.17

KT&G·SKT·현대모비스 등

KT&G 평균 영업이익률 1위

10분기 미만은 49.3% 차지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내 500대 기업 중 KT&G, 현대모비스, SK텔레콤, 신세계 등 13곳은 2000년 이후 올해 2분기까지 82분기 흑자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 때는 물론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들의 영업활동이 크게 위축된 악조건 속에도 20년 연속 흑자를 유지한 것이다.

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백대 기업중 2000년 이후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분기보고서를 제출한 345개 사의 영업이익(개별 기준) 추이를 조사한 결과, 82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하는 기업은 총 13곳이었다.

82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한 곳은 KT&G, SK텔레콤, 현대모비스, GS홈쇼핑, CJ ENM, 신세계, 고려아연, 에스원, 유한양행, 농심, 한섬, 국도화학, 이지홀딩스 등이다. 삼성화재는 2000년 2분기부터 분기보고서를 제출, 81분기 연속 흑자였다.

업종별로는 유통과 식음료가 각 3곳, 자동차및부품·통신·서비스·철강·제약·생활용품·석유화학 등이 1곳씩이었다. 82분기 연속 흑자 기업 가운데 평균 영업이익률이 가장 높은 회사는 KT&G로, 35.5%에 달했다.

뒤이어 SK텔레콤(19.3%), 한섬(15.5%), 고려아연(13.3%), 이지홀딩스(12.8%), 에스원(12.6%), CJ ENM(11.8%), GS홈쇼핑(11.2%), 현대모비스(10.8%), 유한양행·신세계(각 10.0%), 농심(6.2%), 국도화학(5.1%) 순이었다.

82분기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70분기 이상 장기간 흑자를 지속하고 있는 기업은 금호석유화학과 광동제약, LG생활건강, 한샘, 엔씨소프트, 네이버, 카카오, 현대건설, 포스코인터내셔널, (주)한화, SK(주), SPC삼립, 현대백화점, 삼성SDS, 고려제강,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 LS일렉트릭 등 17개 사였다.

60~69분기 연속 흑자인 곳은 GS리테일, 오뚜기, KG이니시스 등 9곳이며, 50분기~59분기 역시 아모레퍼시픽, 현대글로비스 등 9곳이었다.

분기 연속 흑자 기록이 10분기 미만인 기업은 총 170곳으로 전체 조사대상의 절반에 가까운 49.3%에 달했다. 지난해 2분기 말 기준 155곳에서 15곳 증가했다.

작년 2분기까지 20분기(5년) 이상 흑자를 기록했다가 이후 4분기(2019년 3분기~2020년 2분기) 중 한 분기라도 적자가 발생한 곳은 포스코와 넥센타이어, 솔브레인홀딩스, 현대제철, 호텔신라, SK네트웍스, 강원랜드, LG화학, 성우하이텍, 롯데케미칼, CJ프레시웨이, 대웅제약, KTcs, 롯데카드, LF,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등 17곳이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