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딸 비자청탁’ 의혹에 외교부 “파악중”
‘추미애 딸 비자청탁’ 의혹에 외교부 “파악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보좌관이 지난 2017년 외교부의 국회 담당 직원에게 추 장관 딸의 프랑스 유학 비자 발급을 서둘러 내달라고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고 8일 밝혔다. ⓒ천지일보 2020.9.8
추미애 법무부 장관 보좌관이 지난 2017년 외교부의 국회 담당 직원에게 추 장관 딸의 프랑스 유학 비자 발급을 서둘러 내달라고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고 8일 밝혔다. ⓒ천지일보 2020.9.8

3년전 보좌관 연락 의혹

외교부 “사실관계 확인중”

[천지일보=손기호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보좌관이 지난 2017년 외교부의 국회 담당 직원에게 추 장관 딸의 프랑스 유학 비자 발급을 서둘러 내달라고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 외교부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추 장관 딸 관련 비자 발급 청탁 의혹에 대해 “현재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기 때문에 말씀드릴 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한 언론은 지난 2017년 추 장관이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시절 추 장관의 지시를 받고 의원실 보좌관이 국회에 파견된 외교부 협력관에게 둘째 딸의 프랑스 유학 비자를 서둘러 발급해달라고 청탁했고, 이후 주프랑스한국대사관 직원이 보좌관에게 전화해 구체적인 사항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김 대변인은 보도에서 언급된 외교부 직원에 대해 “국회 파견 직원인지 아는 바가 없고, 주프랑스대사관 소속 관련 사항도 현재 파악하고 있지만 쉽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다만 외교부는 국회 파견직원이 아닌 본부에서 국회업무를 담당하는 실무 직원이 지난 2017년 가을 보좌관으로부터 비자 관련 문의 전화를 받은 사실은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비자 발급과 관련한 일반적인 안내만 했다고 전해졌다.

외교부 내에서 추 장관 딸 비자 관련 사항이 어디 선까지 전달이 됐고 주프랑스한국대사관은 어떤 내용을 안내했는지 등이 파악돼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현 정부에서 이러한 내용을 구체적으로 확인하고 드러낼지 주목된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천지일보 2020.8.2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천지일보 2020.8.25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20-09-08 17:26:12
특검 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