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코리아-동행르포] ‘은밀히 열린’ 구로구 상가건물 지하교회 예배 단속현장
[코로나&코리아-동행르포] ‘은밀히 열린’ 구로구 상가건물 지하교회 예배 단속현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주일인 6일 서울 구로구 한 상가건물 지하에 있는 A교회에 신도들이 줄지어 출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6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주일인 6일 서울 구로구 한 상가건물 지하에 있는 A교회에 신도들이 줄지어 출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6

서울 구로구 A교회 예배 강행

대다수 미성년학생… 암환자도

“확산 시 위험 더 클 수밖에”

인근 주민, 당혹·불안 호소

“안한다고 했는데 약속 어겨”

교회 신도·관계자, 취재 거부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최윤옥 인턴기자] 수도권 교회 등을 중심으로 창궐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기 위해 서울시는 최근 수도권 지역 교회의 대면 예배를 일체 금지시켰다. 이에 따라 서울 내 모든 교회에선 오직 온라인 예배만 가능하다.

하지만 일부 교회에서는 이러한 지침을 보란듯이 무시하고 대면 예배를 강행하고 있어 우려가 나온다. 이런 가운데 6일 천지일보 취재팀은 대면 예배를 강행하는 서울시 내 교회에 대한 현장 점검에 동행해봤다.

주일인 6일 오전 10시 서울 구로구의 한 아파트 단지. 코로나19 여파로 휴업하는 가게들이 속출하면서 단지 골목은 고요했다. 비가 한 방울씩 떨어지는 흐린 날씨 속 분위기는 더욱 을씨년했다.

이곳에 있는 2층짜리 상가 건물도 고요에 싸여있었다. 하지만 건물 옆문을 자세히 보니 사람들이 하나둘씩 들어가는 모습이 보였다. 성경을 든 이도 보였고, 교회 이름이 적힌 가방을 들고 있는 여성도 있었다.

중·고등학생 대여섯명이 고개를 푹 숙이고 우르르 몰려 상가로 들어가기도 했다. 상가 건물엔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한국총공회 소속 A교회를 소개하는 문구가 붙어있었다.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주일인 6일 서울 구로구 한 상가건물 지하에 있는 A교회에 신도들이 줄지어 출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6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주일인 6일 서울 구로구 한 상가건물 지하에 있는 A교회에 신도들이 줄지어 출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6

이날 구로구청과 서울시 등은 대면 예배를 강행하는 관내 교회에 대해 현장 점검에 나섰다. 본지 취재팀이 서울 구로동의 한 교회의 현장 점검을 동행한 결과, 오전 10시 30분부터 예배당에 신도 34명이 모여 주일 예배를 드린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로 예배 시간이 다가오자 가족 단위 신도들부터 학생, 노인까지 각 연령대의 신도들이 대다수 도보를 이용해 교회 안으로 향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일부 신도들은 교회 입구에 들어가기 전 입구에 서서 시민들의 눈길을 의식하는 마냥 주위를 경계하기도 했다. 한 신도는 기자가 “오늘 예배 진행하냐”고 질문하자 고개를 저으며 건물로 뛰어 들어갔다.

건물 입구 안쪽에서는 교회 관계자들이 지키고 서 신도들의 체온 측정에 여념이 없었다. 이들은 신도들의 전신을 소독하고 방명록을 작성하게 한 뒤 교회 건물 안으로 들여보냈다. 신도 외 외부인의 출입은 철저히 금했다.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주일인 6일 예배를 강행한 서울 구로구 A교회에서 교회 관계자가 예배에 참석하는 신도에 대해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6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주일인 6일 예배를 강행한 서울 구로구 A교회에서 교회 관계자가 예배에 참석하는 신도에 대해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6

교회는 지하에 있었다. 창문 등도 없는 밀폐된 공간이다보니 코로나19 확산 우려는 더 큰 상황이었다. 입구 등 어디에도 온라인 예배로 대체한다는 문구는 보이지 않았다. 예배 전, 이성우 구로구 문화예술 팀장은 “처음엔 온라인 예배로 진행한다고 했다가 약속을 어기고 예배를 진행하는 것”이라며 “예배를 강행할 시 법에 저촉된다는 경고를 해 둔 상태고 (예배를 중단할지)상황을 지켜보자”고 했다.

예배는 그대로 진행됐다. 10시 30분경, 교회 안에서 희미하게 찬송 소리가 흘러나왔다.

이 팀장은 이 교회 신도 대다수는 미성년학생, 치매환자와 암환자, 노인 등 코로나19 취약계층이라고 했다. 때문에 위험도는 더욱 높을 수밖에 없다는 게 그의 견해다. 이 팀장은 “협조 당부에도 예배를 계속 진행하려는 경향이 있다”며 “교회 측은 문을 열어놓고선 오는 신도들을 막을 수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 예배에서는 마스크 착용, 1m 거리두기 등 기본 방역수칙은 지켜졌으며 성가대도 없었다고 이 팀장은 설명했다.

예배가 진행된다는 소식을 들은 인근 주민들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더욱이 최근 이 교회 인근 아파트와 어린이집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바 있어 더욱 불안하다고 주민들은 입을 모았다. 5살 난 딸을 키우는 김모(30대, 여)씨는 “예배를 안 한다 들었는데 정말 진행되는 것이냐”면서 “아이들도 유치원 못가고 있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상황을 지켜보던 유모(65, 여)씨는 “당연히 협조해야지 무슨 예배”냐며 “아이들은 학교도 유치원도 못 가는데 너무하다고 본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그러면서 “종교의 자유는 존중받아야 하지만 꼭 나와서 해야 예배냐”며 “집에서도 드려도 되는데 타인까지 불안하게 만들 필욘 없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천지일보= 최윤옥 기자] 주일인 6일 예배를 강행한 서울 구로구 A교회에서 신도들이 예배를 마친 후 빠져나오고 있다. ⓒ천지일보 2020.9.6
[천지일보= 최윤옥 기자] 주일인 6일 예배를 강행한 서울 구로구 A교회에서 신도들이 예배를 마친 후 빠져나오고 있다. ⓒ천지일보 2020.9.6

본지는 이러한 주민 우려에 대해 이 교회 신도들과 관계자의 입장을 듣고자 접촉을 시도했지만 교회 신도와 관계자는 “묻지 말라”며 날카로운 모습을 보였다.

이 교회는 이미 지난 주일에도 집합금지 조처를 위반해서 현재 경찰에 고발된 상태다. 이 팀장은 “더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하기 위해 검토 하겠다”며 “예배 참석한 신도 명단 확보와 예배 현장 채증은 마쳤다. 경찰에 넘긴 후 재고발할지 여부에 대해 경찰과 상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이 교회 외에도 전국 각지에서 대면 예배를 강행하는 교회들이 어김없이 발생했다. 각 지자체에 따르면 부산 지역에서는 17곳 교회에서 대면 예배를 강행했고, 대전에서도 100여곳에서 예배를 강행했다. 서울 지역의 경우 21곳이 예배를 진행해 적발됐다. 예배를 강행한 교회는 대다수가 중소형교회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의도순복음교회, 명성교회, 소망교회 등 이름이 알려진 대형교회는 지난달 19일부터 주일예배를 비롯한 모든 예배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0-09-07 14:22:47
답이 없는 개독이네

이승연 2020-09-07 12:44:56
하나님을 잘 섬긴다는 목적으로 드려지는 예배겠지만 그로인해 현재 기독교는 사회에서 더욱 고립되 가고 있는 상황이다. 고로 사태파악을 전혀 못하고 있으니 욕을 먹어도 싸다.

권희 2020-09-07 10:40:53
작은교회들이 현장예배를 진행했군요. 아무래도 쩐이 걸렸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