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2차 재난지원금 오늘 확정… ‘선별 지급’ 가닥
당정청, 2차 재난지원금 오늘 확정… ‘선별 지급’ 가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4

코로나19 타격 큰 취약계층 중심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안을 6일 최종 결정한다.

당정청은 이날 오후 1시경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고위당정청협의회를 열고 2차 재난지원금 편성 및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등을 확정할 계획이다. 당초 당정청협의회는 지난 3일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국회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연기됐다.

앞서 여당과 정부는 실무협의를 통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지원금을 선별 지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재난지원금은 추석 연휴 전까지 지급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선별 지급’으로 가닥이 잡힌 가운데, 이날 당정청협의회에서는 코로나19로 경제적 타격이 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을 중심으로 맞춤형 지원책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다시 말해 전 국민에게 지급했던 1차 때와 달리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 코로나19로 타격이 큰 계층과 업종이 집중 지원 대상이라는 것이다.

재난지원금 규모는 7조원 이상으로, 현금 또는 쿠폰을 통해 맞춤형 지원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가구당 40~100만원을 지급한 1차 재난지원금 예산은 14조 3000억원 규모였다.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정부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금융권에서는 이동걸 KDB산업은행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등 정책금융기관장과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과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를 비롯해 민간금융 대표들이 참석했다.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정부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금융권에서는 이동걸 KDB산업은행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등 정책금융기관장과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과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를 비롯해 민간금융 대표들이 참석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창우 2020-09-06 11:50:37
줄꺼면 그냥 빨리 줘버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