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올해도 쌀 5만t 대북지원 불가시 사업비 환수”
통일부 “올해도 쌀 5만t 대북지원 불가시 사업비 환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천지일보 2019.12.30
통일부. ⓒ천지일보 2019.12.30

지난해 北거부로 사업 중단

기금 집행률 낮다는 지적엔

“남북관계 회복 시 제고될 것”

“화상상봉 후속 협의 노력 지속”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정부가 지난해 북한의 거부로 보류된 쌀 5만t 대북지원사업과 관련해 올해도 진척이 없으면 세계식량계획(WFP)에 선지급한 사업관리비를 환수하기로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3일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금년 중 사업이 진행되지 않고 종료될 경우, WFP에 송금한 사업관리비는 환수하는 방향으로 WFP와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해 6월 WFP를 통해 북한의 의사를 확인한 후 대북 쌀 지원 계획은 결정했지만, 북한이 지난해 7월 한미연합훈련 등을 문제 삼으면서 쌀 수령을 거부해 해당 사업은 현재까지 보류된 상태다.

이 당국자는 “쌀 5만t 지원을 위해 WFP에 운송비와 장비비, 모니터링비 등으로 남북협력기금에서 약 138억원을 지급했는데, 쌀 구매 관련 예산은 미집행 상황”이라며 “WFP 측의 적극적인 입장과 북한의 어려운 식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올해까지 WFP를 통해 북측과 협의를 지속하는 등 사업이 성사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남북협력기금 집행률이 낮다는 지적엔 “남북관계가 회복되고 교류협력이 활성화되면 집행률도 제고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이산가족 화상상봉 추진 여부엔 “남북 정상이 약속한 사항인 만큼 대북물품 전달을 포함해 후속 협의가 조속히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측은 지난 4월 국내 화상 상봉장 개보수를 마치고 모니터와 캠코더 등 북한에 반출할 장비에 대해 대북제재 면제 승인도 받았지만, 남북관계가 얼어붙어있는데다 코로나19 방역 등 북한 내부 사정이 복잡한 만큼 실제 북한이 호응해 올지는 미지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