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 피해자 5900명 중 女 비율 82.9%
불법촬영 피해자 5900명 중 女 비율 8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촬영 피해자 및 여성 피해자 비율. (출처: 여성가족부)
불법촬영 피해자 및 여성 피해자 비율. (출처: 여성가족부)

불법촬영, 남성 피해자도 증가

여성긴급전화 상담 35만 4천건

여성, 남성보다 범죄 두려워해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불법촬영 피해자 5900여명 중 여성의 비율이 82.9%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불법촬영 피해자는 5925명으로 전년 대비 540명이 감소했다. 검거된 범인은 5497명으로 전년보다 60명이 증가했고 이들 중 남성은 96.6%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피해자의 82.9%가 여성이라 그에 비하면 남성 피해자의 경우 그 규모는 작지만 점차 증가하는 추이를 보이고 있다. 남성 피해자는 2013년부터 6년간 95명에서 255명으로 늘어 약 2.7배가 됐다.

이는 여성가족부(여가부)와 통계청이 2일 양성평등주간을 맞아 내놓은 ‘2020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조사 결과다.

◆지난해 1366(여성긴급전화) 상담 건수 약 35만 4000건

2019년 1366(여성긴급전화) 상담 건수 약 35만 4000건 중 상담 내용은 가정폭력이 20만 7000건으로 전체 상담 건수의 58.5%를 차지했다. 성폭력 상담은 2만 1000건이었다.

6년전과 비교했을 때 데이트폭력 상담 건수의 증가율이 713%로 가장 높았고 이어 ▲가정폭력50.4% ▲성매매 35% ▲성폭력 22.1% 순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1366(여성긴급전화) 상담 내용. (출처: 여성가족부)
1366(여성긴급전화) 상담 내용. (출처: 여성가족부)

◆여성, 남성보다 범죄에 두려움 더 크게 느껴

2018년 ‘범죄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는 여성의 비율은 57.0%로 2010년에 비해 10.8%p 감소했으나 남성(44.5%)보다 12.5%p 높다.

범죄에 대해 사회가 안전하다고 느끼는 인식은 10년전에 비해 여성은 6.3%p, 남성은 11.8%p 각각 증가해서 남성이 더 크게 상승했다.

범죄로부터 매우 안전하지 않다는 인식은 여성이 15.6%, 남성이 10.0%로 5.6%p 차이를 보였다.

성별 범죄에 대한 안전 인식. (출처: 여성가족부)
성별 범죄에 대한 안전 인식. (출처: 여성가족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