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1일 2020년 하반기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공고를 발표했다.

공단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를 가지는 한국수력원자력 등 22개 공급의무자의 의뢰에 따라 공급의무자와 발전사업자 간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Renewable Energy Certificate) 거래에 대한 20년 장기계약 대상 사업자를 선정하고 있다.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은 계통한계가격(SMP, System Marginal Price) 변동에 따른 태양광 발전사업의 안정적인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시행하는 제도다.

이번 입찰공고를 위해 한국남동발전,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 등 6개 공급의무자가 각 235MW, 총 1410MW를 선정 의뢰했다. 입찰 용량은 전년 하반기 500MW, 올해 상반기 1200MW로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태양광발전사업자와 공급의무자간 계약가격은 계통한계가격(SMP)과 공급인증서(REC)가격을 합산한 금액으로 한다. 발전사업자는 계통한계가격(SMP) 변동에 따라 총수익이 변경되는 변동형 계약과 계통한계가격(SMP) 변동에 상관없이 총수익이 고정되는 고정형 계약 중 한 가지 계약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이번 하반기 입찰은 설비 용량에 따른 구간을 기존 3개 구간(▲100kw미만 ▲100kW이상~1MW미만 ▲1MW이상)에서 4개 구간(▲100kw미만 ▲100kW이상~500kW미만 ▲500kW이상~1MW 미만 ▲1MW이상)으로 확대해 진행한다.

구간별 선정 비중은 100kW미만의 경우 ‘한국형FIT’ 시행을 고려해 총 선정용량의 35%를, 나머지 구간은 접수 용량 결과를 토대로 경쟁률이 유사하게 형성될 수 있도록 배분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하반기 입찰부터 저탄소 태양광 제품의 사용을 확대하기 위해 탄소배출량 검증제품 사용 시 10점 이내에서 추가 배점을 부여한다.

탄소배출량에 따라 차등점수(10점/4점/1점)를 부여하고 계량평가 시 입찰가격과 태양광모듈 탄소배출량 점수를 합산해 적용할 계획이다.

공단은 태양광 탄소인증제도가 금년 하반기부터 시행돼 탄소배출량 인증제품이 많지 않은 점을 고려해 이번 하반기 입찰부터는 설비용량별 입찰참여기간을 구분하지 않고 일괄적으로 오는 7~29일 접수받는다. 최종 선정결과는 오는 11월 13일 발표한다. 오는 12월 중 공급의무자와 20년간의 공급인증서 판매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입찰에 참여하고자 하는 사업자는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시스템에서 입찰참여서와 첨부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입찰공고와 관련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홈페이지(http://www.knre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물량이 대폭 확대된 것을 계기로 안정적인 태양광 사업여건이 조성되기를 기대하고 사업자들의 활발한 참여를 바란다”며 “이번 경쟁입찰에서 처음 도입된 탄소배출량 검증제품에 대한 평가지표를 통해 저탄소 친환경 제품의 사용 확대 등 그린뉴딜 정책 실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