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차5사, 8월 57만 3279대 판매… 전년比 10.5%↓
완성차5사, 8월 57만 3279대 판매… 전년比 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완성차5사 2020년 8월 국내외 판매실적. (제공: 각 사)ⓒ천지일보 2020.9.1
국내 완성차5사 2020년 8월 국내외 판매실적. (제공: 각 사)ⓒ천지일보 2020.9.1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국내 완성차업체 5개사의 올해 8월 국내외 판매실적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가운데 한국지엠 홀로 플러스 성장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를 보인 내수시장이 지난달 감소하면서 국내외 판매가 줄었다.

1일 각사에 따르면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한국지엠(GM)·르노삼성자동차·쌍용자동차 등 완성차5사는 8월 한달 간 국내외 57만 3279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64만 850대) 대비 10.5% 감소한 수치다.

국내시장에서는 11만 1847대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5.6% 감소했고 해외시장에서는 46만 1432대를 팔아 전년 같은 기간보다 11.7% 감소했다.

업체별 국내외 판매량은 현대차 31만 2990대(전년 동기 대비 -14.2%), 기아차 21만 6945대(-5.2%), 한국지엠 2만 7747대(13.2%), 르노삼성차 7570대(-41.7%), 쌍용차 8027대(-19.9%)다. 한국지엠을 제외한 나머지 업체들은 모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특히 현대차와 르노삼성차, 쌍용차는 두 자릿수 하락했다.

현대차는 지난 8월 국내 8만 4590대(3.2%), 해외 25만 8400대(-17.1%)를 판매했다. 세단에서는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3216대 포함)가 1만 235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아반떼 5792대,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544대, LF 모델 1447대) 4595대 등이 팔렸다.

RV는 싼타페 6224대, 팰리세이드 4433대, 투싼 1664대 등 총 1만 5599대가 팔렸다. 제네시스는 G80이 4100대 팔리며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GV80 1810대 등 총 7062대가 팔렸다.

기아차는 지난달 국내 3만 8463대(-11.3%), 해외 17만 8482대(2%)를 팔았다.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스포티지(3만 1288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3만 714대, K5(옵티마)가 1만 8882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악화로 하반기 경영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지만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를 통해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한편, 지난달 출시한 4세대 카니발과 하반기 출시 예정인 쏘렌토 가솔린 2.5 터보 모델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앞세워 어려움을 돌파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지엠은 8월 한달 간 국내 5898대(-8%), 해외 2만 1849대(20.7%)를 판매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형제 차종인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1만 1391대가 수출돼 실적을 이끌었다. 내수는 쉐보레 스파크(2244대)와 트레일블레이저(1780대)가 대부분의 판매를 차지했다.

시저 톨레도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부사장은 “코로나19의 재확산세 속에서도 트레일블레이저, 스파크, 트래버스 등 쉐보레의 제품들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꾸준히 이어 나가고 있다”며 “최근 사전 예약에 돌입한 ‘리얼 뉴 콜로라도’ 등 신차와 전례 없는 고객 혜택을 바탕으로 긍정적인 모멘텀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차는 지난달 내수 6104대(-21.5%), 수출 1466대(-71.9%)를 기록했다. SUV 모델인 QM6와 XM3는 각각 3317대, 1717대 판매돼 8월 실적을 견인했다. 7월 중순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인 프리미엄 중형세단 더 뉴 SM6는 지난달 562대 판매됐다. 실제 본격적인 물량 공급이 8월 하순부터 이루어진 점 및 8월 여름휴가 기간, 코로나 상황 등 요인을 고려하면 본격적인 판매실적은 9월부터 나타날 전망이다.

쌍용차는 8월 국내 6792대(-15.5%), 수출 1235대(-37.5%)를 판매했다. 코로나19 상황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쿠웨이트와 이라크에 직영 쇼룸을 오픈하는 등 중동지역 판매 네트워크 재정비 작업과 함께 영국 등에서도 대리점 본사를 옮기는 등 효율적인 유통 서비스 제고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쌍용차는 해외시장이 점진적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글로벌 주요 시장별 트렌드에 맞춘 제품 믹스 다각화와 함께 신흥시장 진출 확대는 물론 하반기 G4 렉스턴 부분변경 모델과 티볼리 에어 재출시 등 신제품 출시를 통해 글로벌 판매를 늘려 나갈 계획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