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세계 첫 5G콘텐츠 동맹군 ‘XR 얼라이언스’ 출범
LG유플러스, 세계 첫 5G콘텐츠 동맹군 ‘XR 얼라이언스’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이상민 부사장(우측에서 두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화상회의를 통해 XR 얼라이언스 회원사들에게 인사말을 전하는 모습. (제공: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이상민 부사장(우측에서 두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화상회의를 통해 XR 얼라이언스 회원사들에게 인사말을 전하는 모습.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LG유플러스가 6개국의 7개 사업자와 5G 콘텐츠 연합체 ‘Global XR Content Telco Alliance(XR 얼라이언스)’를 창립하고 자사가 첫 번째 의장사 격인 ‘퍼실리테이터(Facilitator)’를 맡는다고 1일 밝혔다.

XR은 5G 시대의 핵심 콘텐츠로 불리는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MR(혼합현실)과 미래에 등장할 신기술까지 포괄하는 확장현실(eXtended Reality)을 뜻한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각 회원사와 화상회의를 통해 XR 얼라이언스의 공식 출범식을 알렸다. 이날 출범식 행사는 서울 용산 LG유플러스 본사와 미국의 ‘퀄컴’ 중국의 ‘차이나텔레콤’ 캐나다의 ‘벨 캐나다’와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 일본의 ‘KDDI’를 잇는 비디오 컨퍼런스콜로 진행됐다. ‘아틀라스V’는 사전에 서면을 통해 협의를 마무리 지었다.

XR 얼라이언스에는 창립멤버인 4개국 이동통신사(Telco)와 ‘Ecosystem member’ 퀄컴 외에도 세계 최고 수준의 5G 콘텐츠 제작업체(Studio)들이 파트너사로 참여했다. 에미상을 수상한 실감 콘텐츠 제작사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Felix & Paul Studios)’와 글로벌 콘텐츠 제작업체 ‘아틀라스V(Atlas V)’도 XR 얼라이언스에 동참한다.

XR 얼라이언스는 제작·제공할 콘텐츠를 정기적 회의를 통해 선정한다. 회원사들이 매월 투자를 진행하거나 사전 저작권(pre-licensing)을 확보할 콘텐츠를 결정하면 파트너사들이 제작에 들어가는 방식이다.

첫 번째 프로젝트는 국제 우주 정거장 ‘ISS’에서 촬영된 콘텐츠다. 정식 명칭은 ‘스페이스 익스플로러스(Space Explorers: The ISS Experience)’이며 XR 얼라이언스의 공식적 첫 VR 영상이다.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와 미국의 타임 스튜디오, ISS U.S. National Laboratory, 미국항공우주국(NASA), the Canadian Space Agency와 협력해 3D VR 최초로 실제 우주에서 촬영한 ‘우주 유영(Spacewalk)’의 모습을 담아낼 예정이다.

XR 얼라이언스는 향후 지속적으로 다양한 국가의 이동통신사들을 회원사로 제작사들은 파트너사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실제로 현재 아시아 및 북미, 유럽 지역의 이통사들과 논의를 진행 중이다. 퀄컴과 같은 ‘Ecosystem member’도 늘려나간다. 이를 기반으로 세계 최초에 이은 세계 최대 5G 콘텐츠 동맹체로 키워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 부사장은 “4G 시대의 킬러 서비스인 ‘동영상’은 단일 사업자만으로도 양질의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었지만 다양한 기술과 막대한 자금, 창의적 표현이 필요한 5G 콘텐츠는 사업자 간 협업이 필수적”이라며 “현재 5개 회원사, 2개 파트너사 외에도 다수의 이동통신사 및 스튜디오가 연합체 가입을 타진하고 있다. 글로벌 기업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확대해 전 세계 XR 이용자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