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 최고 성적 거둬
서부발전,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 최고 성적 거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전국품질분임조대회에 진출한 서부발전의 14개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 2020.8.31
2020년 전국품질분임조대회에 진출한 서부발전의 14개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 2020.8.31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24~28일 5일간 개최된 ‘제46회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 14개팀이 참가해 8개의 금상을 수상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산업통상자원부와 대구광역시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했다.

서부발전은 이번 대회에서 총 304개 분임조 팀 가운데 8개의 대통령상 금상을 차지해 20년 연속 대통령상, 역대 총 61개의 금상 등 전력그룹사 중 가장 돋보이는 수상 성적을 냈다.

뿐만 아니라 나머지 6개팀도 은상 4개, 동상 2개를 각각 수상함으로써 참가팀 모두가 대통령상을 받는 쾌거를 달성했다.

서부발전은 “이번 수상은 코로나19 확산 등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서부발전의 혁신 DNA를 내재한 직원들이 묵묵히 현장개선활동에 나선 결과물”이라며 “컨베이어벨트 하부에 떨어지는 석탄을 자동으로 제거하는 설비를 설치하는 등 공정상의 위험도를 50% 이상 감소시킨 태안발전본부 ‘TBTB(To Be The Best)’ 분임조의 개선사례가 돋보였다”고 강조했다.

서부발전은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근무환경을 만들기 위해 4차산업 기술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안전시스템을 개발해 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한편 석탄을 취급하는 설비 공간에서 ‘커피 데이(Coffee-Day)’를 할 수 있을 정도로 깨끗하고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전국품질분임조대회에서 거둔 성과는 근로자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서부 임직원들의 관심과 열정이 만들어낸 결과”라며 “앞으로는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 최고 수준의 품질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