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8.15 집회 참가명단 제출 행정명령… 의료계 2차 파업에 경고
충남도, 8.15 집회 참가명단 제출 행정명령… 의료계 2차 파업에 경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8일 오전 11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8.28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8일 오전 11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8.28

양승조 충남도지사, 28일 긴급 기자회견

‘8.15 서울집회’ 참가자 명단 제출 행정명령

“참가자 모집·인솔·전세버스사 등 대상” 

“절박한 심정으로 종교계와 의료계에 당부”

종교계 ‘비대면’ 협조 재요청… 의료계 2차 파업에는 경고 메시지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8일 코로나19 관련 “절박한 심정으로 8.15집회 참가명단 제출과 종교계 집합금지명령 준수, 의료계 업무개시 행정명령에 협조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수도권을 비롯,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8.15 서울 도심 집회 참가자 명단 제출 행정명령을 내렸다. 의료계 2차 총파업과 관련해서는 엄격한 행정적·법적 조치를 예고하고 나섰다.

충남도는 28일 오전 11시 온라인 비대면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현황과 의료계 집단휴진 등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날 충남도는 ‘수도권 교회와 집회 참석 및 방문자, 순천향대 천안병원 등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현황에 따른 충남도 방역조치사항’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특히 양승조 지사는 ‘정부보건의료시책 발표 관련 의료계 집단휴진 동향 및 대응방안’에 대해 엄중하게 무게를 두어 발표했다. 

양승조 지사는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 비율도 18%에 달한다”며 심각한 우려를 나타냈다. 양승조 지사는 “최근 일주일 간 일 평균 확진자 수가 9.7명에 달하고 8월 한 달 간 총 116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라며 “충남도의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8.15 서울 도심 집회 등에 대한 참가자 명단 제출 행정명령을 금일 12시부터 발령한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8.15 서울 도심 집회 전세버스 이용 참석자 명단(21대 444명)과 인근 지역 노출 추정자 명단을 확보했으며, 이들 참석자에 대한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를 통해 총 1355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이 결과 지난 18일 공주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 27일 계룡 주기쁨교회 등을 비롯, 총 10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또 지난 26일 중수본에서 1085명의 집회 관련자 명단을 넘겨받아 미 수검자에 대한 검사를 권고 중이다.

이번 8.15 서울 도심 집회 명단 제출 행정명령 관련 대상자는 도내에서 참가자를 모집하거나 인솔한 책임자, 전세버스회사 등이다.

양 지사는 “명단을 가지고 있음에도 이를 제출하지 않은 것이 밝혀질 경우, 도에서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강력한 처벌을 할 것”이라며 “8월 31일까지 반드시 명단을 제출해 주실 것”을 강조했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종교계에 대한 방역 협조를 재차 요청했다.

양 지사는 “바이러스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다.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이면 그곳이 어디든 집단감염이 발생할 위험은 더 커지게 돼 있다”라며 “이는 종교시설이라고 예외가 될 수 없으며, 종교시설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것도 바로 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양 지사는 이어 “종교계가 앞장서 지역사회와 이웃을 지키는 방역에도 솔선수범해주시기 바란다”며 “당분간은 온라인과 비대면으로 모든 신앙생활과 종교활동, 모임을 진행해 주실 것을 거듭 당부한다”고 말했다.

충남도의 종교계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 등의 조치는 “지금의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고, 그것이 궁극적으로는 종교의 활동을 더 자유롭고 더 확실하게 보장하는 길이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양 지사는 덧붙였다.

의료계 2차 총파업과 관련해서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양 지사는 “지금의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K-방역의 선두에 서서 헌신과 열정을 보여주는 의료계의 수훈을 우리 도민 모두는 잘 기억하고 있다”고 말한 뒤 “그러나 그 어느 때보다도 엄중한 시기에 의사협회와 전공의협회가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볼모로 집단행동에 나서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파업이 길어질 경우 의료대란을 넘어 심각한 방역 위기가 닥칠 수 있다”며 “보건복지부와 정부가 지침을 마련하고, 전국 전공의 및 전임의 대상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한 만큼 도내 의원과 의료계에서도 이를 따라 주실 것”을 촉구했다.

양 지사는 특히 “도내에서는 현재 10.1%의 휴진율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지만 시·군별 15% 이상 집단휴진 시 업무개시명령을 즉시 발동하고 휴진 의료기관을 확인해 필요한 행정적·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8일 0시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 수는 총 306명이다.

최근 집단감염 사례별 확진자 수는 서울 사랑제일교회 관련이 18명으로 가장 많고 순천향대병원 16명, 8.15 서울 도심 집회와 동산교회가 각각 10명으로 뒤를 이었다.

순천향대 천안병원의 경우, 지난 22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직원 12명, 가족 1명, 환자 2명, 지인 1명이 확진됐다.

이에 따라 충남도는 내시경실을 폐쇄하고 이용 환자 21명을 코호트 격리했으며 외래이용자 203명에 대해서는 콜센터를 통해 능동감시 중이다. 또 응급중환자실 9명, 내과중환자실 22명, 외과중환자실 14명 등 66명에 대해서도 코호트 격리 중이다.

8.15 서울 도심 집회와 관련, 계룡 주기쁨교회에서는 현재까지 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 중 3명이 교회 목사 인솔로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밝혀졌다.

충남도는 주기쁨교회 교인 및 전세버스 탑승자 명단을 파악해 전수조사를 실시 중이며, 진단검사 행정명령 위반자에 대해서는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충남도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28일 0시 기준, 8명 추가 확진되어 누적 306명이 되었다. 이 가운데 사망 1명, 퇴원 201명, 격리 중 104명이다.

원인별 현황을 보면 피트니스 103명, 해외유입 43명, 타지역 감염 29명, 방문판매 20명, 사랑제일교회 18명, 순천향대병원 16명, 동산교회 10명, 8.15 서울도심집회 10명, 우리제일교회 2명, 부여성결교회 9명, 한화토탈 8명, 원인불명 31명이다.

월별 발생 현황은 2월 63명, 3월 68명, 4월 12명, 5월 3명, 6월 23명, 7월 21명, 8월 28일까지 124명으로 이달에 급증한 것을 알 수 있다. 최근 2주간 확진자 106명 중 수도권발 감염이 45명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