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국 충남도의원, 학교 감염병 예방·관리 조례 발의
유병국 충남도의원, 학교 감염병 예방·관리 조례 발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확산방지 위한 각종 조치 사항 규정… 감염병 대책반 구성 근거 명시

유병국 충남도의원.
유병국 충남도의원.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따라 감염병으로부터 학생과 교직원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적 근거가 마련된다.

충남도의회는 유병국 의원(천안10·더불어민주당)이 대표발의한 ‘충청남도교육청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조례안에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필요한 시책 마련과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한 각종 조치 사항을 규정했다.

구체적으로 감염병환자가 발생한 경우 휴업·휴교·휴원을 정하고 감염병으로 확진됐거나 감염된 것으로 의심된 학생 및 교직원에 대해 등교를 중지할 수 있는 근거를 담았다.

또 감염병과 관련한 국가위기 상황에 따라 감염병 제반 업무의 수행을 위한 ‘감염병 대책반’을 구성해 체계적 구조를 갖추고 대응하도록 했다.

유 의원은 “학생들의 안전이 최우선인 만큼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신속하고 철저하게 운영해야 한다”며 “감염병으로부터 학교가 가장 안전한 곳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례안은 입법예고 기간을 거쳐 다음 달 열리는 제324회 임시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