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30년 숙원사업 보령신항만 건설에 ‘청신호’ 켜져
충남도, 30년 숙원사업 보령신항만 건설에 ‘청신호’ 켜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보령시 천북면 학성리 일원에 419천㎡의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에 대한 기획재정부의 타당성 재조사가 26일 총 841억원으로 통과됐다. 사진은 보령신항만 조감도.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20.8.26
충남 보령시 천북면 학성리 일원에 419천㎡의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에 대한 기획재정부의 타당성 재조사가 26일 총 841억원으로 통과됐다. 사진은 보령신항만 조감도.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20.8.26

 

신항만 예정지 준설토투기장
기재부 타당성 재조사 통과
학성리 419천㎡ 총 841억원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충남도민과 보령시민의 오랜 숙원사업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충남 보령시 천북면 학성리 일원에 419천㎡의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에 대한 기획재정부의 타당성 재조사가 26일 총 841억원으로 통과됐다.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은 선박 대형화의 세계적인 추세로 인해 서해안 보령항로를 이용하는 대형선박 안전을 위하여 보령항로 준설토를 보령신항만 예정부지에 매립하여 향후 신항만의 항만시설용 부지를 확보하는데 목적이 있는 사업이다.

충청남도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의 타당성재조사 결과, 경제성(B/C)은 2.68로 사업의 경제성을 충분히 확보한 상태였으며 정책성 평가(AHP평가)에서는 0.716으로 기준인 0.5를 넘어 최종 타당성재조사를 통과했다.

1988년 노태우 대통령이 보령시 무창포 어촌 방문 시 건의하여 사업검토를 시작으로 정부로부터 1997년 국가계획인 신항만 예정지역지정 및 신항만건설 기본계획에 보령신항이 반영 고시되었지만 IMF 구제금융 영향 등으로 사업추진이 전면 보류됐다.

이후 정부에서는 2008년 보령신항만 건설사업을 추진했으나 경제성(B/C)이 낮아 추진이 좌절된바 있다. 2015년 충청남도와 보령시는 ‘보령신항 다기능 복합개발 타당성분석 및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통해 단계별 사업추진 계획을 마련했다. 이를 근거로 ‘제3차 전국무역항 기본계획 수정고시’에 본 사업을 반영하고, 2017년 실시설계용역을 추진하여 2018년 8월 용역을 준공했다.

충남 보령시 천북면 학성리 일원에 419천㎡의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에 대한 기획재정부의 타당성 재조사가 26일 총 841억원으로 통과됐다. 사진은 도론으로 촬영한 보령신항만 예정지.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20.8.26
충남 보령시 천북면 학성리 일원에 419천㎡의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에 대한 기획재정부의 타당성 재조사가 26일 총 841억원으로 통과됐다. 사진은 드론으로 촬영한 보령신항만 예정지.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20.8.26

하지만 최초 사업비인 427억원에서 실시설계 결과, 841억원으로 총사업비가 약 414억원 증가되어 지난 2019년 6월 기재부의 타당성재조사 사업으로 선정되었고 KDI에서 경제성 검토를 추진했다.

KDI에서는 보령항로 준설토의 새만금 투기가 경제적이라는 입장 고수로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의 추진이 불투명했다. 하지만 지난 2월 19일부터 개최된 실무회의를 시작으로 수차례 걸친 회의를 하였고, 충청남도는 기재부와 KDI측에 지속적인 이해와 설득의 노력으로 이번 성과가 이루어 질수 있게 됐다.

또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의 타당성재조사 통과로 그동안 답보상태에 놓여있던 523억원이 투입되는 보령항로의 준설사업도 조속한 시일 내에 추진 할 수 있는 기틀이 되었다. 그동안 사업추진이 어려웠던 484억원이 투입되는 관리부두 축조사업도 병행추진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따라서 약 20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항만 신규사업 등이 보령지역에 발주되면 충남지역의 고용 증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충청남도는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 사업이 완료되면, 향후 정부와 협의를 거쳐 보령신항만 건설 전까지 공원 및 휴게시설 등 친수공간을 조성하여 보령을 찾는 관광객과 지역주민들이 편히 이용할 수 있도록 활용할 계획이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이번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의 타당성재조사 통과로 지역주민들의 오래된 숙원사업이 해결된 상황인 만큼, 앞으로도 보령항 및 보령항로 이용선박과 주민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항만서비스를 제공하고, 향후 보령신항 건설로 이어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