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페이크 파인더’ 도입 “보이스피싱 피해 제로화”
우리카드, ‘페이크 파인더’ 도입 “보이스피싱 피해 제로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우리카드(사장 정원재)는 내달 업계 최초로 고객 피해 ‘0’(제로화)를 위해 스마트앱 내에 보이스피싱 탐지솔루션 ‘페이크 파인더’를 도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기술은 AI(인공지능) 플랫폼이 실시간으로 전 세계 모든 스토어의 앱들을 수집해 구글 플레이 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등 주요 앱 마켓에서 인증된 앱과 고객이 설치한 앱이 일치하는지를 검증해 출처가 불분명한 악성 앱이나 가짜 앱, 변조된 앱 등을 철저히 걸러낸다.

예를 들면 고객이 ‘우리카드 스마트앱’을 로그인 하거나 앱 내에서 주요 거래(제신고, 금융거래 등)를 이용할 때 자동으로 솔루션이 작동하도록 개발됐다. 탐지솔루션이 고객의 스마트폰 내에서 악성앱을 발견했을 때에는 해당 거래를 중지하고 실시간 팝업창을 통해 대상앱을 안내하고 삭제하도록 유도한다.

기존 기술은 사고가 발생한 이후에 해당 악성 앱에 대한 정보를 등록하는 형태로 재발 방지에 중점을 두어 사고 이전 고객 피해를 예방하기에는 부족한 점이 많았다면 우리카드가 이번에 도입한 기술은 기존 한계를 벗어나 사고의 사전 예방과 차단에 집중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우리카드는 수 년간 지속적으로 금융사고 방지를 위한 자체적인 시스템 고도화에 힘써왔다. 올해 4월에는 업계 최초로 FDS(부정사용방지)시스템에 보이스피싱 탐지 신규모형을 적용시켰다.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한 시스템 개선을 통해 보이스피싱 적발률을 비약적으로 높였다.

또한 보이스피싱 사고를 전담하는 모니터링 직원을 배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해당 직원들은 스마트폰 내 악성앱이 발견된 고객 중 카드금융 대출을 이용하려는 고객들과 직접 전화상담을 진행해 사고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도록 힘쓴다.

한편 지난 6월 금융당국은 보이스피싱 예방 및 차단을 위한 금융사의 전사적인 노력을 요청했다. 우리카드는 당국의 정책에 호응하는 것은 물론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보이스피싱 사고 예방을 위한 신기술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했으며 향후에도 금융소비자 보호를 최우선가치로 역량을 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