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코로나19 재확산에 ‘병상 부족’ 해결 나섰다
삼성, 코로나19 재확산에 ‘병상 부족’ 해결 나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화재 글로벌 캠퍼스(고양) 전경. (제공: 삼성)
삼성화재 글로벌 캠퍼스(고양) 전경. (제공: 삼성)

연수원 2곳 치료센터 제공

‘고양·용인’ 총 290실 규모

삼성의료원 의료진도 파견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수도권 병상 부족 문제 해소를 위해 삼성이 수도권에 위치한 연수원 2곳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다.

삼성은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와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 등 사내 연수원 2곳(총 290실 규모)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삼성은 지난 3월에도 삼성인력개발원 영덕연수원과 삼성생명 전주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해 경증환자 총 423명의 치료·회복을 지원한 바 있다.

삼성에 따르면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 생활치료센터(180실 규모)는 수도권 지역의 경증환자 치료/모니터링과 생활지원에 활용된다.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위한 준비 과정을 거쳐 31일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될 예정이다.

삼성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연수원 시설 제공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삼성은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 삼성의료원 소속 전문 의료진도 파견할 계획이다.

삼성서울병원, 강북삼성병원, 삼성창원병원 등 3개 병원의 의사 1명과 간호사 2명이 한 조를 이뤄 파견되며, 순환근무 형태로 의료지원을 지속할 방침이다.

삼성이 이처럼 신속한 지원이 가능한데에는 이 부회장의 의지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것이 삼성 측의 설명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코로나 긴급구호 지원을 결정하면서 “국민의 성원으로 성장한 삼성은 지금과 같은 때에 마땅히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함께 해야 한다”며 “이번 일로 고통 받거나 위기 극복에 헌신하시는 분들을 위해 미력하나마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삼성은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2월 9일 협력사 운영자금 저리 대출과 물품 대금 조기 지급 등 2조 6000억원 규모의 긴급 지원을 시작으로 13일에는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300억원어치를 구입해 협력사에 제공했다. 같은 달 26일에는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총 300억원을 지원했다.

또 부족한 마스크 확보를 위해 해외에서 구입한 마스크 33만장을 기부했고, 정부와 협업해 마스크 생산에 필수적인 MB 필터 88톤(1톤당 마스크 100만개 생산 가능) 수입 지원을 했다. 위축된 국내경기 활성화를 위해서 300억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해 협력사에 지급하는가 하면, 화훼 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꽃 소비 늘리기’에도 적극 동참했다.

정부와 협업해 마스크 생산에 필수적인 MB 필터 수입을 지원하고 중소 마스크 제조공장을 지원해 생산량을 증대하는 등 마스크 생산 확대에 기여하기도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