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계, MZ세대 겨냥 자체 캐릭터 개발 활발
외식업계, MZ세대 겨냥 자체 캐릭터 개발 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촌설렁탕 캐릭터. (제공: 한촌설렁탕)
한촌설렁탕 캐릭터. (제공: 한촌설렁탕)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다양한 업계에서 자체 캐릭터 개발이 활발해지고 있다. 캐릭터를 활용한 마케팅은 2030 MZ세대는 물론 전 연령층에 어필할 수 있어 브랜드에 대한 친밀도를 높일 수 있다.

이에 외식업계에서도 자체 캐릭터를 개발해 SNS활동, 굿즈 제작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설렁탕 브랜드 ‘한촌설렁탕’이 도깨비를 형상화한 ‘태조탕건’이라는 캐릭터를 개발, SNS를 통해 적극 알리고 있다.

한촌설렁탕의 새 캐릭터는 브랜드 로고가 도깨비인 것에 착안해 만들어졌으며 설렁탕의 유래인 선농단 제사 때 태어나 설렁탕을 가장 좋아한다는 콘셉트를 가진 캐릭터다. 그의 절친인 도깨비불 캐릭터도 함께 등장 시켜 귀여움을 한층 더 하고 있다. 한촌설렁탕은 캐릭터를 활용한 SNS마케팅으로 MZ세대 소비자들에게 브랜드 인지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패밀리 레스토랑 브랜드 ‘애슐리’는 복합 외식 문화 공간으로서의 브랜드 업그레이드를 시도하기 위해 자체 캐릭터 4종을 개발했다.

애술리 캐릭터들은 각각 대표 시즌 식자재인 치즈, 딸기, 갈릭, 새우를 모티브로 탄생했으며 새롭고 맛있는 음식으로 가득 찬 ‘푸드 아일랜드’를 배경으로 다양한 이야기를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특히 캐릭터를 활용해 한정판 굿즈를 선보이며 고객들에게 색다른 경험과 친근감을 동시에 어필해 젊은 층 소비자 외 가족 동반 고객들을 공략하고 있다.

차돌박이 전문 브랜드 ‘이차돌’도 자체 제작한 캐릭터인 ‘이차돌 프렌즈’를 활용해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이차돌은 주요 메뉴의 특성에 맞게 성격과 스토리를 담아 의인화한 이차돌 캐릭터들로 다양한 굿즈를 제작해 소비자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다.

지난겨울에는 캐릭터 ‘이차돌 군’과 ‘갈비 양’을 활용한 '말랑 손난로’를 선보인바 있으며 가정의 달에는 봉제 인형으로 만들어진 이차돌 프렌즈 멜로디 가방고리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펼치기도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