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확진자와 ‘밀접접촉’으로 2주간 자가격리… 전당대회 차질 불가피
이낙연, 확진자와 ‘밀접접촉’으로 2주간 자가격리… 전당대회 차질 불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다시, 평화와 번영의 문으로’ 남북교류 재개를 위한 연속 토론·강연회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천지일보 2020.8.1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다시, 평화와 번영의 문으로’ 남북교류 재개를 위한 연속 토론·강연회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천지일보 2020.8.14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 당권 주자인 이낙연 후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오는 31일까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8.29 전당대회와 선거운동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 캠프는 19일 “오늘 오후 7시께 서울 양천구 보건소로부터 2주간 자가격리를 통보받았다”며 “오늘 오전 코로나19 검진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역학조사 결과 지난 17일 CBS 프로그램에 앞서 출연한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다”고 밝혔다.

이 후보의 자가격리는 오는 31일 낮 12시에 해제될 예정이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 의료진 권고에 따라 온종일 집에 머물며 경과를 살폈다. 의심 증상도, 아무런 불편도 없었다”며 “지금은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다. 보건소 지침에 충실히 따르겠다”고 전했다.

그는 “누구보다도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걱정을 드려 죄송스럽다”며 “기회를 제약받으시는 김부겸, 박주민 후보께도 미안하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누구나 코로나19에 노출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더 긴장하시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오는 21일 경기도 대의원대회, 22일 인천·서울 대의원대회, 29일 전당대회 등 향후 일정에 어떤 방식으로 참여할지 당과 상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17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스튜디오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후보 직전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고 전날 저녁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 후보는 당시 확진자와 악수 등 직접적인 신체 접촉은 하지 않았지만 확진자가 사용한 의자와 마이크를 사용해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