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양제츠 21~22일 부산 방문… 시진핑 방한 논의
中양제츠 21~22일 부산 방문… 시진핑 방한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천지일보 2018.3.30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천지일보DB

한반도 정세 등 의견 교환 예정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중국 최고위급인 양제츠(楊潔篪)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이 오는 21일 방한한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양 정치국원은 한국 외교라인과 만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시기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19일 오전 브리핑에서 “양제츠 정치국위원이 서훈 국가안보실장의 초청으로 오는 21일부터 22일까지 부산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훈 실장은 양 정치국원과 22일 오전 회담에 이어 오찬협의를 통해 한중 코로나19 대응 협력, 고위급교류 등 양자관계, 한반도 및 국제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양 정치국원은 지난 2018년 7월 시진핑 주석을 대신해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을 접견했다.

당시 북한과 중국의 정상회담 결과를 놓고 한반도 비핵화 해법을 논의했다. 이어 같은 해 7월 극비리에 방한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만났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승연 2020-08-19 11:45:17
머리 허연 저 분은 해외 인사들 만남이 취미이신가... 결과물도 없는 외교정책 펼치고 돌아다니시는 게 취미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