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길재 전 통일부 장관 별세… 향년 61세
류길재 전 통일부 장관 별세… 향년 61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길재 전 통일부 장관. ⓒ천지일보 DB
류길재 전 통일부 장관. ⓒ천지일보 DB

박근혜 정부 초대 장관

합리적 보수주의자 평가

‘최순실 사태’ 사죄하기도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류길재 전 통일부 장관이 암 투병 끝에 61살을 일기로 15일 별세했다.

박근혜 정부의 첫 통일부 장관인 류 전 장관은 지난 2013년 3월부터 2년 동안 통일부를 이끌었다. 당시 북한 붕괴론에 기울어져 있던 박근혜 정부 내에서도 나름대로 북한과의 대화·협력을 강조한 합리적 보수주의자로 평가받았다.

그는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의 실현을 위해 힘썼으나, 재임기간 중 남북관계 진전을 보지 못한 채 정권 후반기에 접어들면서 장관직에서 물러났다.

2015년 3월 장관직에서 물러난 뒤 그는 북한대학원대 교수로 학계에 복귀했고, 2016년 11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한창일 때는 박근혜 정부 국무위원으로는 처음으로 사죄한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류 전 장관의 유족으로는 부인과 두 딸이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5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8일 오전 7시(성남 영생원)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