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양평 주민 31명 코로나19 무더기 확진
경기 양평 주민 31명 코로나19 무더기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경기 양평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15일 양평군에 따르면 서종면 명달리 주민 61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3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30명 가운데 25명은 음성 판정이 났고 5명은 보류 판정이 나왔다.

주민들은 서울 광진구 29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진행했다. 29번 확진자는 서종면 주민으로 평일에 서울에 머물다가 주말에는 서종면에서 지내는데 지난 8~10일 동네 마트와 음식점 등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8-15 10:30:01
웬일이니... 좁은 리단위 마을에서 집단 감염이라니요. 눈총맞아서 오래 못버티겠네요. 원래 가구수 적은 마을 인심이 더 흉하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