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애플헬스케어, 어린이 마스크 생산설비 구축 MOU 체결
울산시-애플헬스케어, 어린이 마스크 생산설비 구축 MOU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주군 온산읍 생산설비 설치
오는 9월부터 마스크 본격 생산

[천지일보 울산=김가현 기자] 울산시가 ㈜애플헬스케어와 14일 시청 접견실에서 ‘어린이용 마스크 등의 생산설비 구축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애플헬스케어는 어린이용 마스크 등 생산설비 구축을 통해 식약처 인증을 받은 고품질의 마스크를 생산해 보급하고 인력 채용 시 울산시민을 우선 고용하는 등에 적극 노력키로 했다. 울산시는 설비 투자와 관련한 각종 인허가 등의 행정 지원을 이행한다.

그동안 어린이용 마스크는 수입 등으로 물량은 어느 정도 확보됐지만 식약처 인증을 받은 고품질의 국산 마스크 보급은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번 MOU로 어린이용 마스크 생산 설비를 확충하게 돼 어린이용 마스크 공급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애플헬스케어는 울주군 온산읍에 생산 설비를 구축해 시험생산을 실시하고 있으며 식약처 인증을 받아 오는 9월부터 마스크를 본격 생산할 계획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아동청소년을 위한 마스크 생산 설비를 구축해 관내 마스크 보급을 원활하게 할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향후 성인용 마스크도 생산해 전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도 수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윤성운 애플헬스케어 대표이사는 “지역 기업으로 울산시민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어린이용 마스크 무상 기증과 함께 성인용 마스크를 생산해 어려운 노년 계층에게 무상으로 기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