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오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오전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제공: 여성가족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오전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제공: 여성가족부)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여성가족부(여가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미래를 위한 기억’이라는 주제 하에 기념식을 진행한다.

기념식은 14일 충남 천안 소재 국립망향의동산 내 피해자 추모비 앞에서 진행된다. 이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시민단체 및 학계 전문가, 청소년·청년, 국가 주요인사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1991년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이다.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고 위안부 문제를 함께 기억하기 위해 2017년 12월 기림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여가부는 올해 기념식의 주제인 ‘미래를 위한 기억’은 전쟁 없는 평화로운 미래, 안전하고 평등한 미래를 위해 위안부 문제를 어떻게 기억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이자, 역사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한 집단적 기억과 공동의 미래 비전 수립을 통해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가자는 다짐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는 디지털 아카이브를 통해 과거의 역사를 기록하고, 현재 각자의 위치에서 각자의 방식으로 기억하며, 새로운 세대와 함께 새로운 미래로 전환하기 위한 국가 기념행사로 이뤄진다.

이정옥 여가부 장관은 “기림의 날은 우리 모두 역사의 당사자이고, 증언자임을 기억하는 날”이라며 “역사적 아픔과 위안부 피해자들의 헌신을 기억하고 연대하며, 미래 청년 세대들이 응답하고 확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미래를 위한 기억에 함께 하는 사람들(가칭)’을 통해 위안부 문제를 보다 보편적 여성인권과 평화 의제로 확장하는 방식으로, 더 많은 시민과 전문가들과 함께 하는 개방적 방식으로 미래를 위한 기억과 기념활동을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